[미리보는 BIO KOREA 2017] 바이오니아, 자동화 핵산추출장비 'ExiPrep 48 Dx' 전시

유은정 2017-03-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바이오니아(대표 박한오)는 오는 4월 12일(수)에서 14일(금)까지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BIO KOREA 2017'에 참가해 자동화 핵산추출장비인 'ExiPrep 48 Dx'를 선보인다.

(사진 설명: 바이오니아의 ExiPrep 48Dx)

ExiPrep 48 Dx는 magnetic bead 방식을 적용한 자동화 핵산추출장비로 1회 구동 시 최대 48개의 샘플을 처리할 수 있으며, 인체에서 유래한 혈액, 소변, 객담 등 다양한 검체들의 적용이 가능하다. 장비 전면부에 내장된 13.3인치의 터치스크린 및 PC를 통해 장비 구동은 물론 결과 분석이 가능하며, 장비 내 삽입되는 카트리지 시약을 자동으로 펀칭(Punching)하는 기능을 탑재하여 사용자 편의성을 증가시켰다. 이미 일부 아프리카/아시아 국가에서 호응을 얻고 있으며, 제품개발 및 식약처, 유럽(CE) 의료기기 인증을 완료함으로써 2017년 국내, 해외 시장으로의 판매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1992년 창립한 바이오벤처 1호 기업으로, 진단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및 기술개발을 통해, 현재 소형 병원에서부터 대용량 검사센터까지 모두 제안 가능한 분자진단시스템의 Full line up을 갖추게 되었다.

ExiStation은 핵산추출장비(ExiPrep 16 Dx, ExiPrep 48 Dx)와 유전자증폭장비 (ExiCycler 96)를 연동한 바이오니아의 대표적 분자진단시스템으로, 약 40여종의 다양한 감염성 질환 검사(Assay)에 적용 가능하다. 검사실 일일 검사 규모에 따라 시스템을 선택할 수 있으며, Blood Bank와 같은 대형검사실의 경우 대용량 전자동화 분자진단시스템인 ExiStation HT 를 제안할 수 있다.

바이오니아는 다양한 고객의 요구(Needs) 충족과 미래Global healthcare에 이바지 하고자 노력한 결실로 지카 다중진단키트의 WHO EUAL 등재, 성공적인 해외 임상평가, 아프리카 지역의 판로 확대 등 좋은 소식들이 이어지고 있다. 2017년에도 꾸준한 매출 성장을 통해 국내 분자진단의 선도 기업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한편, BIO KOREA 2017은 대한민국 대표 제약, 바이오 전시회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한자리에 볼 수 있다. 또한 전시회와 더불어 비즈니스포럼, 컨퍼런스, 잡페어, 인베스트페어, 메드텍 페어, PICE Korea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동시 진행된다.

→ 'BIO KOREA 2017' 뉴스 바로가기

(사진 설명: 바이오니아의 ExiStation)


(사진 설명: 바이오니아의 ExiStation48A)


(사진 설명: 바이오니아의 ExiStationHT)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대한민국의 미래 Made in Korea & Made by Korea '베트남 바이어 초청, MIK Beauty 매칭컨벤션 in 제주'가 오는 4월 17일(화) 제주 OCEAN SUITES 호텔(까멜리아홀)에
4월 넷째 주 국내외 전시회 및 박람회를 소개하도록 하겠다.
DB라이텍(대표이사 이재형)은 오는 6월 26일(화)부터 28일(목)까지 일산 킨텍스(KINTEX) 3, 4홀에서 열리는 '국제 LED & OLED EXPO 2018'에 참가해 최근 출시한 신규도로조명 및 산
종합반도체 전문기업 바른전자(대표 김태섭, 064520)는 약 26년간 반도체 패키지 기술 및 영업 분야에 매진하며 글로벌 주요 OSAT 업체인 ASE와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 출신의 서정우 신임 본부장(만 53세)
깜냥(Kkamnyang)은 '제 27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P&I 2018)'에 참가해 디지털 충전기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