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EV' 100대, 신비의 섬 우도 달린다

최상운 2017-03-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주)는 제주 우도(牛島)의 첫 렌터카 업체에 쏘울 EV 100대를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가 공급 계약을 체결한 렌터카 업체인 '우도전기렌트카'는 우도 최초의 현지 렌터카 업체로, 이번에 쏘울 EV가 영업용 차량으로 선정되면서 '우도의 첫 렌터카' 타이틀은 쏘울 EV가 얻게 됐다.

제주의 대표적 관광지인 우도는 '탄소 없는 섬'이라는 목표 아래 순수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 교통 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며, 이번 쏘울 EV와 함께 출범한 전기차 렌터카 사업은 우도의 탄소 없는 섬 실현에 큰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우도를 대표하는 전기차가 된 쏘울 EV는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편리한 친환경 이동수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타일리쉬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 등 강점 덕분에 쏘울EV가 우도의 첫 렌터카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쏘울 EV와 함께 여행지에서 즐거운 추억도 쌓고 쏘울 EV의 높은 상품성을 경험해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고속철도 전용역에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0일 개장을 앞둔 서울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향후 5년간 공식 후원하고 서울로 숲 조성에 기여하고자 일정 구간을 'BMW 숲'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19일 서울 청담 전시장에서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서울 에디션' 모델을 전시 및 공개했다.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열리는 국제 승마대회 'May on a Horse'에 'RX450h'를 포함한 렉서스 차량을 협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