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EV' 100대, 신비의 섬 우도 달린다

최상운 2017-03-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주)는 제주 우도(牛島)의 첫 렌터카 업체에 쏘울 EV 100대를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가 공급 계약을 체결한 렌터카 업체인 '우도전기렌트카'는 우도 최초의 현지 렌터카 업체로, 이번에 쏘울 EV가 영업용 차량으로 선정되면서 '우도의 첫 렌터카' 타이틀은 쏘울 EV가 얻게 됐다.

제주의 대표적 관광지인 우도는 '탄소 없는 섬'이라는 목표 아래 순수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 교통 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며, 이번 쏘울 EV와 함께 출범한 전기차 렌터카 사업은 우도의 탄소 없는 섬 실현에 큰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우도를 대표하는 전기차가 된 쏘울 EV는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편리한 친환경 이동수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타일리쉬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 등 강점 덕분에 쏘울EV가 우도의 첫 렌터카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쏘울 EV와 함께 여행지에서 즐거운 추억도 쌓고 쏘울 EV의 높은 상품성을 경험해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6월 한 달간 4번의 주말동안 진행한 '포드 SUV와 함께 하는 Go! Do! 캠프'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 결승 경기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가 25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에서 펼쳐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