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결속력 강화 위해 '2017 쌍용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 실시

최상운 2017-03-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경영진과 시니어 관리자들이 경영현황을 공유하고 2017년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쌍용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SLRT: SsangYong Leaders Round Table)'을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7일 쌍용자동차 안성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쌍용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에는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 최고재무담당(CFO) 와수데브 툼베 부사장, 인력/품질관리부문장 하광용 부사장, 국내영업본부장 송영한 부사장 등 각 부문별 및 본부별 임원들과 팀장 등 시니어 관리자 200여 명이 참석해 2016년 경영실적을 공유하고 국내∙외 경영환경 점검, 부문별 주요 사업 공유 등을 통해 2017년 경영목표 달성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쌍용자동차는 부문별로 ▲성공적인 Y400 론칭 ▲판매네트워크 및 오토매니저 역량 강화 ▲애프터서비스 품질 향상 ▲비용 절감 및 생산성 향상 ▲신기술 개발 강화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본부별로 2017년 주요 사업 계획 및 'Shine the Light', 'Rise 2017', 'Change the Frame' 등 목표 달성 의지를 담은 슬로건을 발표함으로써, 전사적인 공감대를 형성하고 부문 간 원활한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는 경영진과 임직원 간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강화 및 시니어 관리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분기별로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을 실시하는 한편, CEO 라운드워크, 현장감독자와의 CEO 간담회 등 직급별, 부문별 다양한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지난해 쌍용자동차가 9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경영정상화에 대한 전사적인 공감대 형성과 소통, 협력 덕분이었다"라며 "앞으로도 본부별, 직급별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임직원들 간의 결속력을 다지고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는 지난 2000년 우성타이어를 인수 합병한 후 사명을 변경, 뼈를 깎는 고통을 통해 국내 3사 타이어 중 가장 빠른 성장 속도를 보여줬다. 이런 성과는 스포츠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주력한
쉐보레는 프로야구 시즌 개막에 맞춰 정규 시즌 기간 동안 전국 야구장에 신차 전시와 체험 이벤트를 마련하고 프로야구팬을 만난다고 24일 밝혔다.
J5서스페션은 자동차 튜닝 마니아를 위한 하체 튜닝 전문 업체 'M 개라지'를 내 론칭한다고 24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강원도 모터사이클 문화의 새 시작을 알리기 위해 원주점 매장을 공식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22일부터 23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 고성능N의 첫 모델이 될 'i30N' 양산차에 가까운 경주차 2대로 참가했으며, 완주에 성공했다고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