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원, 베이비박스 주사랑공동체와 기부협약 체결...지속적인 미혼모 기부 캠페인 진행

신두영 2017-04-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대표 유아용품 브랜드 '리안(RYAN)', '뉴나(NUNA)', '조이(JOIE)' 등을 전개하고 있는 ㈜에이원에서 지난 13일, 미혼모 아기들에 대한 지속적인 기부 캠페인으로 베이비박스로 잘 알려진 '주사랑공동체'와 기부 협약식을 체결하였다.

이번 '에이원'과 '주사랑공동체' 간의 기부협약을 통해, 에이원은 향후 2년간 주사랑공동체 에서 보호하고 있는 미혼모들에게 지속적인 육아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며, 명절 / 연말 등 따듯한 손길에 필요한 시점에 유모차 및 카시트 등 유아용품을 후원할 예정이다.

㈜에이원의 관계자는 "탄생 순간부터 온 가족의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축복 속에서 성장하는 많은 아이들 뒤에, 세상의 편견과 무관심으로 인해 힘들게 아이를 돌고 보고 있는 미혼모와 아이들도 있다는 점을 알고 이번 기부협약을 준비하게 되었다" 고 말하며, "미혼모들이 아이들을 키우는데 조그마한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후원을 계획해 나갈 예정이다" 고 밝혔다.

주사랑공동체 담당자는 "매년 230여 명의 미혼모들이 주사랑공동체에 운영하는 베이비박스에 아이를 버리고 있는 실정이며, 이중 일부 미혼모는 아이에 대한 모정과, 주사랑공동체와의 상담을 통해 아이를 입양기관 등 시설에 보내지 않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있다" 고 말하며, "이들 미혼모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사회의 따듯한 시선과 도움 등이 계속되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2009년부터 주사랑공동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베이비박스'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포기하는 미혼모들을 상담하고 이들이 양육을 선택하면 분유비 등 양육에 필요한 각종 물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베이비박스 아기들의 엄마는 대부분 미혼모로, 이중 10대 미혼모가 50~60%를 차지하고 있어 사회적 낙인과 생계문제 등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에이원은 지난 2010년 설립 이후, 리안, 조이, 뉴나 브랜드를 바탕으로 국내 대표 유아용품 기업으로 성장했으며, 매년 어려운 환경의 영유아들을 위한 후원활동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2016년에는 연말, '고객 감사 대세일 창고대개방' 행사를 통해 얻은 매출 일부를 기부금으로 조성해 '음성 꽃동네 '천사의 집'에 후원했으며, 매년 어려운 환경 속에서 아이를 키우는 다문화가정, 입양기관 등에 1억원 이상의 물품 및 후원금을 지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에이원이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첫 유아용품 전문 직영점 '에이원베이비 샵'을 26일 공식 오픈하고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조이가 세계적인 축구클럽 리버풀FC 공식 후원사 계약 체결을 기념해, 영국 감성을 담은 한정판 유아용품 패키지 '브리티시 에디션'을 27일 론칭한다.
헬스케어 브랜드 에스제이케이와 유승옥이 중국 콘텐츠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시아 카페산업의 트렌드를 이끄는 카페재료 전문기업 셀플러스의 파우더 브랜드 스위트페이지에서 프리미엄 요거트파우더 '베리굿요'와 치즈 풍미가 그대로 담긴 파우더 '더블치즈폼'을 출시했다.
뉴나가 국내 론칭 7주년을 맞아 유아용품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