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7 상하이모터쇼서 미래 전기차 'I.D. 크로즈' 세계 최초 공개

최상운 2017-04-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폭스바겐은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오토 상하이 2017'에서 미래 전기차 라인업을 선보였다.

I.D. 크로즈는 폭스바겐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rossover utility vehicle, CUV)으로, 쿠페와 SUV를 하나로 결합한 4도어 차량이다.

2016 파리 모터쇼에서 I.D.를,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I.D. 버즈를 이미 선보인 바 있는 폭스바겐은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I.D. 패밀리의 세 번째 모델인 I.D. 크로즈를 공개하게 되는 것이다. 폭스바겐 I.D. 패밀리는 긴 주행거리, 카리스마 넘치는 전기차 디자인, 그리고 새로운 내부 인테리어 콘셉트를 통해 차세대 전기차의 모습을 제시한다.

I.D. 크로즈는 다목적 전기차를 스포티한 콘셉트로 풀어낸 콘셉트 모델로, 도심에서는 물론 액티브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고객들에게도 최적의 대안을 제시한다. 225 kW의 출력과 최고속도 180km/h를 자랑하면서도 한번 충전으로 500km 주행(NEDC 기준)이 가능하다.

I.D. 크로즈는 스티어링 휠 중앙에 위치한 VW 뱃지를 누르면 3초 만에 완전 자율주행 시스템인 'I.D. 파일럿' 모드로 전환이 가능하다. 콘셉트카의 각종 장비와 제어장치들은 마치 스마트폰을 다루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완전 디지털 방식으로 조작이 가능하다. 주행에 필요한 핵심정보들은 증강현실을 활용해 운전자의 시야에 들어오기 때문에 제스처 컨트롤 기능이 더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새로운 클린에어(CleanAir) 시스템은 어떤 외부환경 속에서도 쾌적한 내부 공기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시켜 준다.

I.D. 크로즈의 제로-에미션 디자인은 모든 면에서 전기차를 위한 새로운 디자인 DNA를 제안한다. 가장 대표적인 시각적 요소는 폭스바겐 전기차 고유의 라이트 디자인을 들 수 있다. C 형태의 LED 주간주행등 및 가변적으로 변화를 줄 수 있는 LED 헤드라이트가 인터렉티브 스팟라이트와 함께 하나로 결합되어 전면부를 구성한다. I.D. 파일럿 모드에서는 인터렉티브 스팟라이트를 통해 도로의 다른 차량들과 소통하게 된다.

I.D. 크로즈는 폭스바겐이 전기차를 위해 새롭게 개발한 혁신적인 차세대 아키텍처를 통해 넓은 내부 공간을 자랑한다. 서스펜션과 드라이브트레인 모듈은 매우 컴팩트한 구조로 자리잡고 있으며 배터리는 차량 바닥면에 통합되는 방식으로 설치되어 시트 배치를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이 같은 구조적 설계 덕분에 기존의 전형적인 내부 공간 배치와는 전혀 다른 '오픈 스페이스' 방식의 공간 배치와 디자인이 가능해졌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제네시스는 지난 21일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렉서스 코리아가 서울 용산구에 '렉서스 한강대로'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중형 SUV QM6의 글로벌 판매 모델인 '꼴레오스(KOLEOS)'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인 2017 유로 NCAP(Euro NCAP, 유럽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는 9월 1일부로 르네 코네베아그 전 아우디 홍콩·마카오의 총괄사장을 그룹 총괄사장에 임명했다.
BMW 그룹 코리아가 주행거리가 최대 208km까지 늘어난 'BMW i3 94Ah'의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