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M4 GTS 빈자리 메꿔줄 '뉴 M4 CS' 상하이보다 국내서 깜짝 공개

최상운 2017-04-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BMW의 고성능 서브 브랜드인 M GmbH가 지난 18일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개최된 'M Experience 2017' 행사에서 M4의 스페셜 에디션 버전 '뉴 M4 CS' 모델을 깜짝 공개했다.

이날 선보인 BMW 뉴 M4 CS 모델은 '2017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를 앞둔 하루 전날 한국에서 세계 최초로 선을 보였다.

현재 BMW는 전 세계 고성능 차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기본 M 모델의 상위 버전 '컴피티션(Competition)', 한 단계 위인 'CS', 최상위 버전 'BS(brand shapers)' 등 4단계로 세분화하고 새로운 모델명 체계를 도입하고 있다.

'BMW 뉴 M4 CS'는 700대 한정 생산된 BMW M4 GTS 모델이 완판 되면서 그 뒤를 잇는 고성능 버전으로 일반 도로 주행은 물론, 레이싱 트랙 주행에서도 최고의 성능을 보여준다.

또, 고성능 모델답게 경량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앞, 뒤 차축의 링크 및 휠 캐리어에는 단조 알루미늄을 루프는 탄소 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리어 디퓨저는 탄소 섬유 등을 적용해 일반 M4 모델보다 약 32kg를 줄인 1,580kg의 차량 무게를 자랑한다.

'BMW 뉴 M4 CS' 심장인 3.0 리터 고성능 엔진은 최고출력 460마력, 최대토크 61.2kg·m의 강력한 성능을 갖고 있으며 드라이브로직이 내장된 7단 M 더블클러치 변속기(M DCT)를 장착, 구동력을 유지하면서도 빠른 변속이 가능케 한다. 덕분에 정지 상태에서 3.9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할 수 있다.

외관 디자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M4 GTS에서 선보여 큰 인기를 얻었던 오스람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 테일램프를 탑재했다. 참고로 독일의 경우 OLED 부분이 순차적으로 점등이 되지만 아시아에서는 인증 문제로 적용되지 않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피터 퀸투스 BMW M 브랜드 세일즈 마케팅 부사장 "BMW M4 CTS는 뮌헨 공장에서 약 2~3천 대를 한정 생산할 계획"이라며 "기존 M4 GTS 모델과 달리 CS에 적용된 파츠를 M4 고객들이 구매 후 장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MW 뉴 M4 CS의 국내 출시 시기 및 가격은 아직 미정이지만 유럽에서는 11만 6,900유로(한화 약 1억 4,291만 원-4월 20일 기준)에 판매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이사 카이 파름)은 지난 22일 신항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하여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카 IoT OBD2 플랫폼 기업 스마트온커뮤니케이션의 케미칼 자회사 몬스터케미칼은 오는 25일에 열리는 국내 최초 드리프트대회인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에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브랜드 고유의 라이프스타일을 고객들이 다양한 테마로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재규어 랜드로버 컬쳐시리즈'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와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과가 지난 23일 국민대에서 '다임러 트럭 디자인 품평회'를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23일부터 나흘간 대구 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전기자동차 SM3 Z.E. 신형 등 전략 모델들을 공개했다.
'제40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가 1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