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 '알티마', 2017 K-CSBI서 수입 중형차 부문 5년 연속 1위 수상

최상운 2017-04-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의 다이내믹 세단 알티마(Altima)가 한국브랜드경영협회가 선정한 '2017 고객감동브랜드지수(K-CSBI)'에서 수입 중형차 부문 최초로 5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

고객감동브랜드지수는 전국 19세 ~ 59세 성인남녀 소비자 1,600명이 감동을 느끼는 4가지 키워드(원인, 상황, 기쁨, 온정)를 바탕으로 직접 1위 브랜드를 선정한다. 알티마는 올해 1,040점을 획득,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5년 연속 고객이 선택한 '가장 감동적인 수입 중형차'로 선정됐다. 지난 20일 그랜드 힐튼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가 참석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알티마는 세련된 디자인, 최첨단 안전 기술 및 뛰어난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닛산 브랜드의 핵심 모델이다. 지난해 4월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후, 연간 판매량이 63%나 급성장했다. 지난 3월에는 알티마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하며 6개월 연속(2016.10-2017.3) 수입 베스트셀링카 Top 10에 이름을 올렸다. 해당 기간 프리미엄 브랜드 모델들을 제외하면 가솔린 중형 세단 중에서는 판매 1위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알티마 5년 연속 수상의 영광은 그간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브랜드 가치를 바탕으로 최고의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점을 고객 여러분께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최상의 품질과 서비스로 알티마에 대한 변함없는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 닛산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