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5회 국제 LED & OLED EXPO 2017, 유양디앤유, 정호그룹, 테크엔, 오스람 등 국내외 유수 협찬사와 함께 간다!

유은정 2017-04-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6월 27일부터 킨텍스에서 15회째 개최되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 LED 전문무역전시회인 국제 LED & OLED EXPO 2017 전시회에 협찬사로 유양디앤유, 정호그룹, 테크엔, 오스람 등 기업이 참여한다.

유양디앤유는 고효율 LED조명 제품을 개발 및 생산하는 에너지절약전문기업으로 30년간 축적된 IT기술과 친환경 고효율 에너지 기술인 LED솔루션과 신재생에너지를 바탕으로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유비쿼터스 시대의 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정호그룹의 클라루스 조명시스템은 간편한 설계, 시공과 편리한 기능을 통해 빌딩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조명을 효율적으로 제어하여 에너지 소비와 유지보수관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자동제어 시스템을 보유한 업체이다.

테크엔은 나노칩 방열 임플란트 구조의 PCB방열 기술을 바탕으로 고효율, 친환경의 LED조명등 전문회사로써 LED실내등, LED가로등, LED보안등, LED공장등 및 태양광 하이브리드 LED 가로등을 생산하는 업체이다.

오스람은 1906년 전세계적으로 알려진 "OSRAM" 상표를 베를린 특허청에 등록하고 전구를 생산하기 시작한 110년 전통의 글로벌 조명 회사이며 기술로 앞서 가는 글로벌 조명 리더로서 자동차 조명 분야에서는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빛이 필요한 곳에 혁신적인 친환경 오스람 제품으로 조명이 필요한 모든 곳에 솔루션을 공급 하고 있다.

또한 전국 광, LED, OLED, 레이저업체를 대상으로 신기술 및 우수제품개발, 대∙중소상생협력에 노력한 업체, 광, LED, OLED, 레이저산업 육성∙발전에 기여한 업체의 사기진작 및 신기술 개발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신기술 개발 우수업체 정부시상』을 진행한다.

시상에는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부천시장상, KOTRA사장상으로 총 13점이 전시회 개막식에서 시상된다.

시상신청은 5월 19일까지 접수받아 심사위원회에서 심사하여 결정하게 되며 접수는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약 35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 LED전문 무역 전시회인 '국제 LED & OLED EXPO 2017'은 광, LED/OLED, 레이저 관련 조명, 장비, 부품, 애플리케이션, 소재 등을 선보이며, PHOTONICS EXPO ZONE, '국제 레이저 엑스포(Int'l Laser Expo 2017)'등 광융합 엑스포로 진행되며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의 장이 될 LED산업 포럼 2017, 광융합산업 발전포럼, 공공기관 및 지자체 대상 LED조명보급 활성화방안 설명회, OLED국제 워크숍,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등 동시 개최되어 보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4월 28일까지 기업참가 접수를 받고 있으며 참가신청 접수 순서에 따라 선착순으로 부스위치가 배정되고 있으니 관심 있는 기업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참가신청서를 사무국으로 제출하는 것이 유리하다.

국제 LED & OLED EXPO, 국제 LASER EXPO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문의는 전시사무국 전화나 이메일로 하면 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유원메디텍은 10월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KIMES Busan 2020'에 참가했다.
인터오션은 10월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KIMES Busan 2020'에 참가해 고압산소치료챔버를 소개할 예정이다.
하스피는 10월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KIMES Busan 2020'에 참가한다.
코이빅은 10월 23일(금)부터 25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KIMES Busan 2020'에 참가해 경피성 통증완화 전기자극장치 'Pain Block' 및 신제품 미용기기를 전시할 예정이다
유명 IP에 자신만의 상상력을 더해 참신하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