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머스탱', 2016년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포츠카 선정

최상운 2017-04-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포드의 대표 '아메리칸 포니카', 머스탱이 2015년에 이어 2016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포츠 쿠페로 선정됐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IHS Markit)의 자동차 등록대수 데이터에 따르면, 포드의 2016년 머스탱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6% 늘어난 15만대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미국 외 글로벌 시장 판매가 101% 상승해 약 4만 5천 대의 머스탱이 판매되면서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확고히 차지했다.

머스탱의 글로벌 판매량에 가장 크게 기여한 국가는 독일과 중국으로, 뉴칼레도니아, 지브롤터, 보네르와 같은 소규모 국가의 진출 또한 판매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경우, 지난 2015년 판매를 시작하면서 지난해 74% 성장이라는 성적을 올려 중국 시장에서 스포츠 쿠페 베스트셀러로 꼽혔다.

포드는 지난 2015년 6세대 머스탱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머스탱의 해외 공급을 확대해왔다. 특히, 2015년에서 2016년 사이 해외 수출이 17.5 % 두 자릿수로 증가했으며, 2017년에도 머스탱의 해외 수출 비중을 약 30%까지 늘리는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러한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2018 머스탱은 브라질, 팔라우 제도, 아이보리코스트 공화국 등 6개국에서 연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2018 머스탱은 전면과 후면 디자인에 스포티함을 더해 더욱 강인한 인상을 더했으며, 12인치 디지털 인스투르먼트 패널, 마그네라이드(MagneRide™)댐핑 시스템과 10단 자동 변속기 등이 도입될 예정이다.

포드 머스탱 마케팅 매니저 마크 샬러(Mark Schaller)는 "포드 머스탱의 유산은 계속 성장할 것이며, 신규 시장으로의 진출을 통해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이 18일 서울시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라운드 테이블'을 주최했다.
현대자동차(주)는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정우영)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Honda SENSING)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실시한다.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인터내셔널)이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트랙 25 비즈니스 플랜 세 번째 모델인 600LT 스파이더를 지난 16일(영국 현지시간) 공개했다.
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Dakar Rally)'를 성공적으로 완주했다.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