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직영, 소비자가 뽑은 '꼴불견 운전자' TOP5는?

최상운 2017-05-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총괄대표 박성철)은 성인남녀 371명을 대상으로 '위험한 운전자 VS 위험한 보행자'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운전 중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운전자'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26%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운전자'를 선택했다. 이어 '과속과 추월을 반복하며 차로를 넘나드는 칼치기 운전자(17%)'가 2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시도 때도 없이 경적을 울리는 운전자(8%)', '급정차·급출발하는 운전자(7%)'가 순위에 올랐다.

응답자들은 운전자에게 바라는 점으로 "차선 변경할 때 제발 깜빡이 좀 켰으면",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안전하게 운전했으면 좋겠다", "나와 가족의 안전이 곧 상대방의 안전", "운전은 빨리 가면 이기는 레이싱 경기가 아니다", "신호와 정지선만 잘 지켜도 도로 위가 평화로울 것 같다" 등 추가 의견을 전했다.

다음으로 '운전 중 위험하게 느껴지는 보행자의 행동'에 대한 질문에는 '무단횡단'이 27%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골목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행동(23%)'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주위를 살피지 않는 행동(18%)', '술에 취해 도로에 뛰어들거나 눕는 행동(12%)' 순으로 집계됐다.

그 외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기타의견으로 "제발 주위를 잘 살피고 건넜으면 좋겠다", "갑자기 골목에서 튀어나오거나 무단횡단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면 가슴이 철렁한다", "운전할 때는 보행자 입장에서, 보행할 때는 운전자 입장에서 역지사지의 자세를 가졌으면" 등이 있었다.

SK엔카직영 최현석 직영사업부문장은 "난폭운전, 보복운전 등 위험한 운전습관은 사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라며 "최근 연휴 및 나들이 철을 맞아 교외로 떠나는 운전자가 많아지는 만큼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평소 자신의 운전습관을 살펴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고속철도 전용역에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0일 개장을 앞둔 서울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향후 5년간 공식 후원하고 서울로 숲 조성에 기여하고자 일정 구간을 'BMW 숲'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19일 서울 청담 전시장에서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서울 에디션' 모델을 전시 및 공개했다.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열리는 국제 승마대회 'May on a Horse'에 'RX450h'를 포함한 렉서스 차량을 협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