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직영, 소비자가 뽑은 '꼴불견 운전자' TOP5는?

최상운 2017-05-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총괄대표 박성철)은 성인남녀 371명을 대상으로 '위험한 운전자 VS 위험한 보행자'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운전 중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운전자'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26%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운전자'를 선택했다. 이어 '과속과 추월을 반복하며 차로를 넘나드는 칼치기 운전자(17%)'가 2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시도 때도 없이 경적을 울리는 운전자(8%)', '급정차·급출발하는 운전자(7%)'가 순위에 올랐다.

응답자들은 운전자에게 바라는 점으로 "차선 변경할 때 제발 깜빡이 좀 켰으면",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안전하게 운전했으면 좋겠다", "나와 가족의 안전이 곧 상대방의 안전", "운전은 빨리 가면 이기는 레이싱 경기가 아니다", "신호와 정지선만 잘 지켜도 도로 위가 평화로울 것 같다" 등 추가 의견을 전했다.

다음으로 '운전 중 위험하게 느껴지는 보행자의 행동'에 대한 질문에는 '무단횡단'이 27%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골목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행동(23%)'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주위를 살피지 않는 행동(18%)', '술에 취해 도로에 뛰어들거나 눕는 행동(12%)' 순으로 집계됐다.

그 외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기타의견으로 "제발 주위를 잘 살피고 건넜으면 좋겠다", "갑자기 골목에서 튀어나오거나 무단횡단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면 가슴이 철렁한다", "운전할 때는 보행자 입장에서, 보행할 때는 운전자 입장에서 역지사지의 자세를 가졌으면" 등이 있었다.

SK엔카직영 최현석 직영사업부문장은 "난폭운전, 보복운전 등 위험한 운전습관은 사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라며 "최근 연휴 및 나들이 철을 맞아 교외로 떠나는 운전자가 많아지는 만큼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평소 자신의 운전습관을 살펴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페라리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고객초청 드라이빙 프로그램 '2017 필로타 페라리 어라운드 더 월드 코리아(2017 Pilota Ferrari Around the World Korea)'를 성공적으로 마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가 베스트셀링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 뉴 5시리즈에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뉴 520d 럭셔리 스페셜 에디션 모델을 출시한다.
현대자동차㈜가 10월부터 대형 버스인 '유니버스'에 일부 안전 사양을 선택해 구매하는 고객에게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S)을 무상으로 업그레이드 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16일 상품성을 강화한 'G80 2018'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자사의 여성 고객 맞춤형 글로벌 캠페인 '쉬즈 메르세데스(She's Mercedes)'의 국내 런
호찌민시는 베트남의 대도시로 활발한 소비형태를 보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