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직영, 소비자가 뽑은 '꼴불견 운전자' TOP5는?

최상운 2017-05-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총괄대표 박성철)은 성인남녀 371명을 대상으로 '위험한 운전자 VS 위험한 보행자'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운전 중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운전자'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26%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운전자'를 선택했다. 이어 '과속과 추월을 반복하며 차로를 넘나드는 칼치기 운전자(17%)'가 2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시도 때도 없이 경적을 울리는 운전자(8%)', '급정차·급출발하는 운전자(7%)'가 순위에 올랐다.

응답자들은 운전자에게 바라는 점으로 "차선 변경할 때 제발 깜빡이 좀 켰으면",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안전하게 운전했으면 좋겠다", "나와 가족의 안전이 곧 상대방의 안전", "운전은 빨리 가면 이기는 레이싱 경기가 아니다", "신호와 정지선만 잘 지켜도 도로 위가 평화로울 것 같다" 등 추가 의견을 전했다.

다음으로 '운전 중 위험하게 느껴지는 보행자의 행동'에 대한 질문에는 '무단횡단'이 27%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골목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행동(23%)'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으며, '주위를 살피지 않는 행동(18%)', '술에 취해 도로에 뛰어들거나 눕는 행동(12%)' 순으로 집계됐다.

그 외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기타의견으로 "제발 주위를 잘 살피고 건넜으면 좋겠다", "갑자기 골목에서 튀어나오거나 무단횡단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면 가슴이 철렁한다", "운전할 때는 보행자 입장에서, 보행할 때는 운전자 입장에서 역지사지의 자세를 가졌으면" 등이 있었다.

SK엔카직영 최현석 직영사업부문장은 "난폭운전, 보복운전 등 위험한 운전습관은 사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라며 "최근 연휴 및 나들이 철을 맞아 교외로 떠나는 운전자가 많아지는 만큼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평소 자신의 운전습관을 살펴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중국 최대의 전기 오토바이 생산 기업인 야디 그룹(Yadea Group) 홀딩스는 정식 수입사 한중모터스를 통해 2018년 5월 베스트셀러 모델인 'Z3'를 시작으로 한국시장에 상륙한다고 밝혔다.
TCR 코리아는 21일 금호아시아나 본관에서 공식 타이어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전문성을 갖춘 자동차 보수도장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훈련생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가 지난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된 고객 서비스 및 정비 기술 경진대회 '아우디 트윈컵 2018(Audi Twin Cup 2018)' 한국
현대자동차㈜가 21일 고급감을 더하고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내ㆍ외장 이미지와 일부 사양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