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ARA 카트 챔피언십 2라운드' 오는 14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서 개최

최상운 2017-05-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협회장)가 직접 주최하는 '2017 KARA 카트 챔피언십 2라운드'가 오는 14일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함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카트 경주장에서 개최된다.

KARA는 올해부터 참가 종목별 위상 확립을 위해 카트 최고 종목인 로탁스 시니어 클래스를 '챔피언십'으로 로탁스 주니어, 루키, 마스터즈 등을 '내셔널 카트 챌린지'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또 스스로 목표 시간을 정해 근접 기록으로 순위를 결정하는 타임타깃 종목을 신설, 카트 입문자들의 참여 기회를 넓힌 점이 지난해와의 가장 큰 차이다.

KARA는 올해 유소년 대상 'KARA 카트 아카데미'를 운영하여, 공인 카트 경기 참가자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회 참가자를 위한 포상도 강화된다. 로탁스 시니어 클래스의 라운드별 1위~3위는 상금이 지급되고 시리즈 상위권자에게는 11월 포르투갈에서 열리는 '2017 로탁스 그랜드 파이널' 출전권도 부여할 예정이다. 챌린지급 클래스 입상자에게는 타이어, 카트 부품 등 경품이 지급된다.

이번 KARA 카트 챔피언십에는 13세~18세 꿈나무 드라이버 40여 명이 출전할 예정이다. 파주 스피드파크에서 열린 개막전에 이은 시즌 두 번째 경기이며, 영암 KIC 카트장에서는 시즌 첫 경기가 된다.

KARA는 이번 2라운드가 국내 최고 권위 대회인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와 같이 치러지는 만큼 모터스포츠 관계자 및 관중들로부터 평소 대회 이상의 관심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RA 관계자는 "2017년은 모터스포츠의 근간인 카트 대회를 활성화 할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특히 카트 체험 프로그램 이수자가 자연스럽게 대회에 입문하도록 유도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2017 KARA 카트 챔피언십은 CJ대한통운, BMW그룹코리아, 신코타이어 등이 후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고속철도 전용역에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0일 개장을 앞둔 서울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향후 5년간 공식 후원하고 서울로 숲 조성에 기여하고자 일정 구간을 'BMW 숲'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19일 서울 청담 전시장에서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서울 에디션' 모델을 전시 및 공개했다.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열리는 국제 승마대회 'May on a Horse'에 'RX450h'를 포함한 렉서스 차량을 협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