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ARA 카트 챔피언십 2라운드' 오는 14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서 개최

최상운 2017-05-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협회장)가 직접 주최하는 '2017 KARA 카트 챔피언십 2라운드'가 오는 14일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함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카트 경주장에서 개최된다.

KARA는 올해부터 참가 종목별 위상 확립을 위해 카트 최고 종목인 로탁스 시니어 클래스를 '챔피언십'으로 로탁스 주니어, 루키, 마스터즈 등을 '내셔널 카트 챌린지'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또 스스로 목표 시간을 정해 근접 기록으로 순위를 결정하는 타임타깃 종목을 신설, 카트 입문자들의 참여 기회를 넓힌 점이 지난해와의 가장 큰 차이다.

KARA는 올해 유소년 대상 'KARA 카트 아카데미'를 운영하여, 공인 카트 경기 참가자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회 참가자를 위한 포상도 강화된다. 로탁스 시니어 클래스의 라운드별 1위~3위는 상금이 지급되고 시리즈 상위권자에게는 11월 포르투갈에서 열리는 '2017 로탁스 그랜드 파이널' 출전권도 부여할 예정이다. 챌린지급 클래스 입상자에게는 타이어, 카트 부품 등 경품이 지급된다.

이번 KARA 카트 챔피언십에는 13세~18세 꿈나무 드라이버 40여 명이 출전할 예정이다. 파주 스피드파크에서 열린 개막전에 이은 시즌 두 번째 경기이며, 영암 KIC 카트장에서는 시즌 첫 경기가 된다.

KARA는 이번 2라운드가 국내 최고 권위 대회인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와 같이 치러지는 만큼 모터스포츠 관계자 및 관중들로부터 평소 대회 이상의 관심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RA 관계자는 "2017년은 모터스포츠의 근간인 카트 대회를 활성화 할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특히 카트 체험 프로그램 이수자가 자연스럽게 대회에 입문하도록 유도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2017 KARA 카트 챔피언십은 CJ대한통운, BMW그룹코리아, 신코타이어 등이 후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천 부천지역의 중고차 브랜드 오토맥스가 현대캐피탈과 MOU를 체결한 'DY카랜드'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17일, 카허 카젬(Kaher Kazem) GM 인도(India)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 겸 CEO에 선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달 31일부로 임기를 마치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지난 17일,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을 비롯, 회사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성차 1천만대 생산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현대차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선행기술 및 소프트웨어 전문가 ▲친환경 배터리 전문가 ▲제네시스 마케팅, 전략지원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2017 New Nissan Pathfinder)'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