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ARA 카트 챔피언십 2라운드', 성황리 종료

최상운 2017-05-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협회장)가 유소년 드라이버 육성을 위해 직접 주최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카트 대회 '2017 KARA 카트 챔피언십 2라운드'가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14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카트 경주장을 무대로 펼쳐진 시즌 두 번째 경기 최고 종목 로탁스 시니어 클래스에서 만 15세의 기대주 이찬준군(피노카트)이 안정적인 레이스로 1위를 차지하며 시즌 2연승을 달렸다. 포디엄의 남은 두 자리는 이창욱(정인 레이싱)과 김준서(피노카트)에게 돌아갔다.

이찬준군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1위 기록으로 유리한 출발 위치를 확보한 뒤, 여세를 몰아 최종 결승에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최종 승자가 되었다. 특히 결승에서 2위 이창욱의 지속적인 공격을 막아내며 긴박한 승부를 연출해 관계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로탁스 주니어 종목에서는 신우진(팀맥스)이, 로탁스 마스터즈에서는 김동호(피노카트)가 우승했다.

한편, 이날 열린 경기에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 참가 선수 및 감독들이 카트 경주장을 찾아 유소년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함께 하는 등 모터스포츠 꿈나무들을 위한 프로 드라이버들의 격려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KARA 관계자는 "바쁜 일정 중에 카트 경기장을 찾아 주신 캐딜락 6000 클래스 팀 감독, 선수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KARA의 카트 챔피언십 개최 목적은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을 10년 후 국내 최고 클래스에서 우승을 다투는 선수들로 성장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 3라운드 경기는 오는 7월 23일 파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스피드파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포르쉐코리아(대표 마이클 키르쉬)가 19일, 서울 중구의 반얀트리 클럽 스파 앤 서울 크리스탈 볼룸에서 더 강력한 퍼포먼스와 GTS만의 감성을 결합한 미드엔진 스포츠카 신형 '718 GTS' 모델을 출시했다.
하만 모터스포츠 팀(단장 이창우)이 지난 16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미디이데이에서 출정식을 갖고 슈퍼레이스 BMW M클래스 우승을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가 19일부터 전국 폭스바겐 전시장 및 '폭스바겐 카카오톡 스토어'에서 신형 티구안(The new Tiguan)의 공식 사전예약을 실시한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은 19일 서울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대표 엔진세정제 불스원샷의 효과를 시각화한 설치미술작품, '불끈황소'를 전시했다고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 4월 18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한독상공회의소 제37회 정기총회에서 제7대 회장으로 선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