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20', 독일서 실시한 소형차 비교 평가 1위 올라

최상운 2017-05-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 i20가 독일의 저명한 자동차 잡지 아우토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차 비교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아우토자이퉁 최근호(2017년 11호, 5월 5일 발간)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 판매 중인 소형차급(B세그먼트) 내 현대차 i20, 폭스바겐 폴로(Polo), 닛산 미크라(Micra), 포드 피에스타(Fiesta), 시트로엥 C3, 혼다 재즈(Jazz) 등 6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는 ▲차체(Body), ▲주행 안락함(Driving Comfort), ▲파워트레인(Powertrain), ▲주행 성능(Driving Dynamics), ▲친환경/비용(Environment/Cost) 등 5개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비교 평가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현대차 i20가 1위에 선정됐고, 이어 폭스바겐 폴로, 닛산 미크라, 포드 피에스타, 시트로엥 C3, 혼다 재즈 순이었다.

아우토자이퉁은 i20의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탁월한 실내 인테리어 완성도를 높이 평가한 가운데, 안락함, 제동성능, 경제성 등에서도 높은 점수를 매겼다.

특히 5개 평가 항목 중에서 주행 안락함과 친환경/비용 등 2개 항목에서는 비교 차종들 가운데 i20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우토자이퉁은 주행 안락함에 있어 i20의 시트와 서스펜션 등이 경쟁차 대비 뛰어난 것으로 평가했는데, 운전자를 배려하는 뛰어난 시트라는 평가와 함께 장거리 운전에서 진면목을 발휘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행 안락함 부문에서 서스펜션도 비교 차종들 가운데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이외에도 시속 100km에서 완전 제동까지 필요한 거리가 35.2m에 불과한 뛰어난 제동성능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i20는 2015년에 레드닷, iF 디자인상을 수상해 디자인을 인정받은 데 이어, 이번 아우토자이퉁의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제네시스는 지난 21일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렉서스 코리아가 서울 용산구에 '렉서스 한강대로'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중형 SUV QM6의 글로벌 판매 모델인 '꼴레오스(KOLEOS)'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인 2017 유로 NCAP(Euro NCAP, 유럽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는 9월 1일부로 르네 코네베아그 전 아우디 홍콩·마카오의 총괄사장을 그룹 총괄사장에 임명했다.
BMW 그룹 코리아가 주행거리가 최대 208km까지 늘어난 'BMW i3 94Ah'의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유알오는 9월 8일부터 10일까지 일산 킨텍스 1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