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20', 독일서 실시한 소형차 비교 평가 1위 올라

최상운 2017-05-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 i20가 독일의 저명한 자동차 잡지 아우토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차 비교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아우토자이퉁 최근호(2017년 11호, 5월 5일 발간)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 판매 중인 소형차급(B세그먼트) 내 현대차 i20, 폭스바겐 폴로(Polo), 닛산 미크라(Micra), 포드 피에스타(Fiesta), 시트로엥 C3, 혼다 재즈(Jazz) 등 6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는 ▲차체(Body), ▲주행 안락함(Driving Comfort), ▲파워트레인(Powertrain), ▲주행 성능(Driving Dynamics), ▲친환경/비용(Environment/Cost) 등 5개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비교 평가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현대차 i20가 1위에 선정됐고, 이어 폭스바겐 폴로, 닛산 미크라, 포드 피에스타, 시트로엥 C3, 혼다 재즈 순이었다.

아우토자이퉁은 i20의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탁월한 실내 인테리어 완성도를 높이 평가한 가운데, 안락함, 제동성능, 경제성 등에서도 높은 점수를 매겼다.

특히 5개 평가 항목 중에서 주행 안락함과 친환경/비용 등 2개 항목에서는 비교 차종들 가운데 i20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우토자이퉁은 주행 안락함에 있어 i20의 시트와 서스펜션 등이 경쟁차 대비 뛰어난 것으로 평가했는데, 운전자를 배려하는 뛰어난 시트라는 평가와 함께 장거리 운전에서 진면목을 발휘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행 안락함 부문에서 서스펜션도 비교 차종들 가운데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이외에도 시속 100km에서 완전 제동까지 필요한 거리가 35.2m에 불과한 뛰어난 제동성능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i20는 2015년에 레드닷, iF 디자인상을 수상해 디자인을 인정받은 데 이어, 이번 아우토자이퉁의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주)가 2017년 판매 우수자 10명의 명단을 공개하며, 공주지점 임희성(만 43세) 영업부장이 9년 연속 최다 판매 직원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2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슈퍼레이스와 BMW 코리아는 22일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조인식을 열고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M클래스의 신규개설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현대자동차㈜가 중국 항저우(杭州) 소재 대형 택배업체와 중국 전략형 마이티 모델인 '셩투(盛图)' 1,0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푸조(PEUGEOT) 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는 푸조 토탈 팀(Team Peugeot Total)의 카를로스 사인츠(Carlos Sainz)와 루카스 크루즈(Lucas Cruz)가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