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20', 독일서 실시한 소형차 비교 평가 1위 올라

최상운 2017-05-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 i20가 독일의 저명한 자동차 잡지 아우토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차 비교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아우토자이퉁 최근호(2017년 11호, 5월 5일 발간)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 판매 중인 소형차급(B세그먼트) 내 현대차 i20, 폭스바겐 폴로(Polo), 닛산 미크라(Micra), 포드 피에스타(Fiesta), 시트로엥 C3, 혼다 재즈(Jazz) 등 6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는 ▲차체(Body), ▲주행 안락함(Driving Comfort), ▲파워트레인(Powertrain), ▲주행 성능(Driving Dynamics), ▲친환경/비용(Environment/Cost) 등 5개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비교 평가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현대차 i20가 1위에 선정됐고, 이어 폭스바겐 폴로, 닛산 미크라, 포드 피에스타, 시트로엥 C3, 혼다 재즈 순이었다.

아우토자이퉁은 i20의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탁월한 실내 인테리어 완성도를 높이 평가한 가운데, 안락함, 제동성능, 경제성 등에서도 높은 점수를 매겼다.

특히 5개 평가 항목 중에서 주행 안락함과 친환경/비용 등 2개 항목에서는 비교 차종들 가운데 i20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우토자이퉁은 주행 안락함에 있어 i20의 시트와 서스펜션 등이 경쟁차 대비 뛰어난 것으로 평가했는데, 운전자를 배려하는 뛰어난 시트라는 평가와 함께 장거리 운전에서 진면목을 발휘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행 안락함 부문에서 서스펜션도 비교 차종들 가운데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이외에도 시속 100km에서 완전 제동까지 필요한 거리가 35.2m에 불과한 뛰어난 제동성능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i20는 2015년에 레드닷, iF 디자인상을 수상해 디자인을 인정받은 데 이어, 이번 아우토자이퉁의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가 28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에서 개최된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현장에서 신제품 레이싱용 타이어인 '엔페라 SUR4G'를 깜짝 공개했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의 2라운드가 28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KIC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의 2라운드가 28일 전남 영암에 있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상설경기장(1랩 3.045km)에서 열린 가운데, 지난 4월의 넥센스피드레이싱 시즌 개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 가 28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에서 펼쳐졌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넥센스피드레이싱 엔페라 SUR4G 론칭 기념 라운드가 28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에서 펼쳐졌다.
14회째를 맞이한 '인천 베이비&키즈페어'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