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완전 충전 및 주유 시 840km 주행 가능한 '니로 PHEV' 출시

최상운 2017-05-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주)는 15일 국산 SUV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이하 니로 PHEV)'와 디자인 고급화 및 신규 사양 적용을 통해 경쟁력을 높인 '2018 니로'를 각각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니로 PHEV는 SUV 특유의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기반으로, 하이브리드카와 전기차의 장점을 결합해 완전 충전 및 주유시 총 840km의 항속거리를 겸비함으로써 경제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2018 니로는 ▲통합 배터리팩 적용을 통한 트렁크 용량 증대 및 실연비 개선 ▲내외장 디자인 고급화 ▲고객 선호 안전 및 편의사양 신규 적용 등 기존 모델 대비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니로 PHEV는 하이브리드카를 기반으로 별도의 외부충전 시스템을 함께 적용해 전기차의 단거리 경제성과 하이브리드카의 긴 항속거리를 모두 갖춘 차세대 친환경차다.

또한 SUV의 뛰어난 공간 활용성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어 주중에는 출퇴근을 위해 도심 위주의 짧은 거리를 주행하고 주말에는 레저와 여행을 즐기는 고객에게 최적화된 선택을 제공한다.

니로 PHEV는 고효율의 리튬 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시 전기 모드만으로 최대 40km의 주행이 가능하며, 하이브리드 모드 주행 800km를 포함해 총 840km의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방전의 걱정 없이 사용자의 주행 상황에 따라 경제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이와 함께 최고출력 105마력(ps), 최대토크 15.0kgf·m의 카파 1.6 GDi 엔진과 최고출력 60.5마력(44.5kW), 최대토크 17.3kgf·m(170Nm)의 고효율 영구자석형 모터 시스템이 적용돼 최고 합산출력 141마력, 최대 합산토크 27.0kgf·m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구현했으며,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해 복합 휘발유 기준 18.6km/ℓ, 복합 전기 기준 5.1km/kWh의 연비를 달성했다.

니로 PHEV는 ▲앞뒤 범퍼의 블루 컬러 포인트 ▲사이드 도어 크롬 가니쉬 ▲반광 크롬이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용 엠블럼 등을 통해 기존 하이브리드 모델과 차별화된 외장 디자인을 구현했다.

아울러 공간 활용성 측면에서도 최적의 패키지 기술을 바탕으로 동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을 확보하는 한편, 메인 배터리와 서브 배터리의 분산 배치로 골프백과 보스턴백 각각 2개가 적재 가능한 여유로운 트렁크 공간을 구현했다.

기아차는 니로 PHEV의 내비게이션과 스마트폰을 통해 고객들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특화된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들은 차량에 탑재된 유보(UVO) 2.0 8인치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통해 ▲모드별 주행가능 거리 및 충전완료 예상시간 표시 ▲요일별, 시간대별 충전 예약시간 설정 ▲현위치 주변 전기충전소 및 주유소 정보 ▲애플 카플레이 ▲기아 T-map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스마트폰 앱인 유보(UVO) 2.0을 이용해 고객이 원격으로 차량의 시동과 공조장치 등을 제어하거나 예약 충전까지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니로 PHEV의 가격은 ▲프레스티지 3,305만 원 ▲노블레스 3,535만 원이며, 특히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 정부 보조금 500만 원 반영 시 2천만 원대로 구입할 수 있어 최상의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세제혜택 적용 후 기준)

2018 니로는 트렁크 후면에 탑재됐던 12V 보조 배터리를 납산에서 리튬 이온으로 변경하면서 차량 하부의 고전압 리튬 이온 배터리에 합치는 통합 배터리팩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보조 배터리를 교체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9ℓ의 추가적인 트렁크 공간을 확보해 공간 활용성을 높였으며, 또한 배터리 중량 감소를 통해 실연비까지 향상시켜 하이브리드의 경제성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2018 니로는 LED 헤드램프 및 LED 실내등을 추가해 고급감을 향상시켰으며, 유채색 계열의 '딥 세룰리언 블루' 컬러를 추가해 개성 넘치는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다.

아울러 운전자세 메모리 시스템(IMS)을 신규 적용하는 한편, 고객 선호도가 높은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을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주행조향 보조 시스템(LKAS), 부주의 운전 경보 시스템(DAA) 등 첨단 안전사양을 신규 탑재함으로써 주행 안전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기아차는 트렁크 용량 증대 및 실연비 개선, 디자인 고급화 등 상품성 강화에도 불구하고 2018 니로의 가격 인상을 최소화해 ▲럭셔리 2,355만 원 ▲프레스티지 2,565만 원 ▲노블레스 2,785만 원이다. (세제혜택 적용 후 기준)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골프컵 인터내셔널 2017'의 국내 결승전을 통해 내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아마추어 대회에 출전할 대한민국 대표 선수가 선발되었다.
현대차그룹은 26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貴陽)시 '구이안신구(貴安新區)'에서 구이안신구 마창칭(马长青) 서기와 상무청 마레이(马雷) 부청장,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황승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그
콘티넨탈이 차세대 '맥스 콘택트 MC6'를 국내에 출시하고, 콘티넨탈 타이어 6세대 신제품 라인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6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8년 만에 풀 체인지 된 자사의 중형 프리미엄 SUV '더 뉴 볼보 XC60'을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페라리가 지난 18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국내 고객들을 초청, 페라리가 달려온 역사를 돌아보고, 70년 동안 쌓아온 브랜드 문화와 가치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