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전력전 영상] 국내 최초 변압기 제조 업체 '국제전기' 참가

신두영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제전기는 10일(수)부터 12일(금)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에 참가해 다양한 전력전자 설비를 선보였다.

1970년대 수입제품이 주도하던 특수 변압기 시장에서 국제전기㈜는 1946년 설립돼 올해로 창립 71주년을 맞았다. 1979년 첫 철도 변압기를 개발 후 철도차량 특수변압기 분야에서 독보적인 반열에 올랐으며 중전기기 분야에서도 국내 시장 점유율을 점차 높이며 현재는 해외 수출을 앞두고 있다.

국제전기는 90년대에 들어서 일본 ORIGIN전기와 기술협약을 맺었으며 전기집진기용 고압발생장치, 싸이리스타 디지털제어방식, EP용 고압전원장치 기술 등을 들여왔다. 1994년에는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해 주상 설치 형 자동전압 조정기 등을 개발하여 R&D에 중점을 둔 제품들을 연구 개발하여 생산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원자력 발전설비 'Q-Class'업체로 된 바 있다.

또한, 2009년에는 몰드변압기 생산설비를 마련하고 판매를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고속철도용 주변압기(해무; 430km/h)를 국산화에 성공,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발주 되고 있는 분산형 고속전철 (EMU-250, EMU-300) 사업에도 참여한다.

한편, 한국전기기술인협회와 코트라가 주최하는 '2017 국제전기전력전시회'는 전기전력 산업, 스마트그리드, 발전 및 원자력플랜트 산업, 중전기 산업을 융합한 전기전력분야 전문전시회로서 관련 유관기관 및 단체, 전력공기업, 전기설계, 감리, 안전관리, 유지보수 분야 등의 주요 발주처와 End-User 3만여 명이 참관하는 전시회다.

→'2017 국제 전기전력 전시회'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1월 7일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했다.
㈜에이나인(A9, 대표 박용연)은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CES 스타트업존 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
더칼라그룹(THE Color Croup, 대표 이정오)은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
제이투씨(J2C, 대표 김유정)는 2020년 1월 7일부터 1월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인 CES 스타트업 존인,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NO
플랫폼베이스(PLATFORMBASE)는 오는 1월 7부터 10일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해 ICT 기반의 소형 디지털락 시스템을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