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프레스티지 SUV '에스컬레이드' 1호차 주인공은?

최상운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캐딜락(Cadillac)이 15일, 캐딜락 서초전시장에서 초대형 프레스티지 SUV 에스컬레이드의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

에스컬레이드의 첫 번째 고객은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헤드헌팅 업체 '러셀레이놀즈 어소시에이츠(Russell Reynolds Associates)'의 한국지사 김인혜 대표로, 해외 명문대를 졸업한 김 대표는 글로벌 기업에서 다년간 경력을 쌓아온 커리어 우먼이다.

김 대표는 "미국에 거주할 때 거리에서 만난 에스컬레이드의 위엄있는 첫 인상을 잊을 수 없다"라며, "에스컬레이드는 다른 어떤 브랜드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존재감과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차량이다. 누구나 꿈꾸지만 아무나 가질 수 없는 에스컬레이드의 첫 고객이 되어 기쁘다. 앞으로 에스컬레이드를 타면서 좋은 경험과 추억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구매 소감을 밝혔다.

지엠코리아 김영식 캐딜락 총괄 사장은 "김인혜 대표는 자기 분야에서 열정을 다하는 리더로서 담대한 도전을 거듭하는 캐딜락 브랜드와 어울린다"라며, "에스컬레이드는 남다른 삶의 목표를 지향하는 고객들께 최상의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컬레이드는 6.2리터 V8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탭시프트 기능이 적용된 최신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며, 대담한 외관 디자인과 최첨단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프레스티지 SUV의 기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의 공식 딜러인 동성모터스가 오는 2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에서 BMW 7시리즈 라운지를 운영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올해 1분기 판매 3만 664대, ▲매출 8,088억 원 ▲영업손실 313억 원 ▲당기순손실 342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지난 1년간 등록된 올드카 매물을 살펴본 결과, 가장 비싼 모델은 최대 1억 2천만 원, 가장 오래된 매물은 1977년 식으로 나타나는 등 올드카 거래가 활발한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전국의 고객 200여명을 대상으로 '연비왕'을 가리는 'K3 스마트 드라이버 선발대회'를 개최한다.
벤틀리 모터스가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 본사에 영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친환경 공장으로 거듭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