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공식 차량 전달식 가져

최상운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주)는 이광국 부사장과 국제축구연맹(FIFA) 2017 피파 20세 월드컵 조직위원회 곽영진 부위원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이하 'FIFA U-20 월드컵')'의 결승전이 치러질 수원월드컵경기장 중앙광장에서 'FIFA U-20 월드컵'의 공식 차량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20세 이하의 국가대표 선수팀이 참가하는 'FIFA U-20 월드컵'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월드컵, 17세 이하(U-17) 월드컵, 컨페더레이션스컵과 함께 세계 4대 축구 축제로 꼽히며, 월드컵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의 국제 축구 대회다.

5월 20일(토)부터 6월 11일(일)까지 총 23일간 한국에서 개최되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에는 24개국이 참가해, 수원, 전주, 인천, 대전, 천안, 제주(서귀포) 등 6개 도시에서 총 52경기를 치르게 된다.

1999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며 다양한 FIFA 주관 대회를 후원해 온 현대자동차는 이번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경기 진행과 선수 이동 등 운영 전반에 이용될 대회 공식 차량 123대를 지원한다.

대회 공식 차량은 제네시스 EQ900, 현대차 그랜저, 쏘나타, 아반떼, 스타렉스, 포터 등 다양한 차종으로 구성됐다.

이날 차량 전달식에 참석한 이광국 부사장은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축제 'FIFA U-20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현대자동차가 대회 공식 차량을 지원하게 됐다"라며 "세계 축구의 미래를 책임질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서 현대차를 타고 편안히 이동하면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대회 기간 동안 경기장 내 전용 스카이 박스 및 대회 개최 도시 투어를 활용한 가족 여행 패키지 등 고객 대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 홈페이지 이벤트 페이지 참고)

또한 축구팬들을 위해 대한민국의 예선 경기와, 결승전에는 경기장 주변에 브랜드 전시관을 마련해 게임을 통한 'FIFA U-20 월드컵' 기념품 제공, 페이스페인팅 등 관람객들에게 추가적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자동차는 국가대표팀 경기 관람의 기회가 적은 농어촌 지역의 유소년 축구부를 초청해, 'FIFA U-20 월드컵' 경기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등 대회 홍보와 동시에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축구 활성화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이사 카이 파름)은 지난 22일 신항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하여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카 IoT OBD2 플랫폼 기업 스마트온커뮤니케이션의 케미칼 자회사 몬스터케미칼은 오는 25일에 열리는 국내 최초 드리프트대회인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에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브랜드 고유의 라이프스타일을 고객들이 다양한 테마로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재규어 랜드로버 컬쳐시리즈'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와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과가 지난 23일 국민대에서 '다임러 트럭 디자인 품평회'를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23일부터 나흘간 대구 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전기자동차 SM3 Z.E. 신형 등 전략 모델들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