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공식 차량 전달식 가져

최상운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주)는 이광국 부사장과 국제축구연맹(FIFA) 2017 피파 20세 월드컵 조직위원회 곽영진 부위원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이하 'FIFA U-20 월드컵')'의 결승전이 치러질 수원월드컵경기장 중앙광장에서 'FIFA U-20 월드컵'의 공식 차량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20세 이하의 국가대표 선수팀이 참가하는 'FIFA U-20 월드컵'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월드컵, 17세 이하(U-17) 월드컵, 컨페더레이션스컵과 함께 세계 4대 축구 축제로 꼽히며, 월드컵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의 국제 축구 대회다.

5월 20일(토)부터 6월 11일(일)까지 총 23일간 한국에서 개최되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에는 24개국이 참가해, 수원, 전주, 인천, 대전, 천안, 제주(서귀포) 등 6개 도시에서 총 52경기를 치르게 된다.

1999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며 다양한 FIFA 주관 대회를 후원해 온 현대자동차는 이번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경기 진행과 선수 이동 등 운영 전반에 이용될 대회 공식 차량 123대를 지원한다.

대회 공식 차량은 제네시스 EQ900, 현대차 그랜저, 쏘나타, 아반떼, 스타렉스, 포터 등 다양한 차종으로 구성됐다.

이날 차량 전달식에 참석한 이광국 부사장은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축제 'FIFA U-20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현대자동차가 대회 공식 차량을 지원하게 됐다"라며 "세계 축구의 미래를 책임질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서 현대차를 타고 편안히 이동하면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대회 기간 동안 경기장 내 전용 스카이 박스 및 대회 개최 도시 투어를 활용한 가족 여행 패키지 등 고객 대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 홈페이지 이벤트 페이지 참고)

또한 축구팬들을 위해 대한민국의 예선 경기와, 결승전에는 경기장 주변에 브랜드 전시관을 마련해 게임을 통한 'FIFA U-20 월드컵' 기념품 제공, 페이스페인팅 등 관람객들에게 추가적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자동차는 국가대표팀 경기 관람의 기회가 적은 농어촌 지역의 유소년 축구부를 초청해, 'FIFA U-20 월드컵' 경기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등 대회 홍보와 동시에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축구 활성화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쉐보레(Chevrolet)는 경영 컨설팅 전문기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실시한 '2017년 한국 산업의 판매 서비스 품질 지수(KSQI: Korean Service Quality Index)' 조사에서 고객 접점
기아자동차(주)는 19일(수) 오후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인 '비트 360(서울 압구정 소재)'에서 김창식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 등 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두석 씨에게 '스토닉' 1호 차를 전달하는 행사를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 자동차 전문 조사 기관 스트래티직비전(Strategic Vision) 社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발표한 '2017 품질만족도 조사(TQI, Total Quality Impact)'에서 G90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에서 공개될 뉴 팬텀의 티저 이미지와 마지막 3대의 클래식 팬텀을 공개했다.
넥센타이어(대표: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인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NEXEN TIRE SPEED RACING)' 4라운드가 인제 바퀴 축제와 함께 오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