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동화 기반 '친환경 버스' 렌더링 이미지 공개

최상운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출시할 미래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의 디자인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 디자인은 전기버스 '일렉시티(ELEC CITY)'에 처음 적용된다.

'일렉시티'는 2010년부터 약 8년여 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2018년 초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이달 25일 개최되는 상용차 종합 박람회 '현대 트럭 &버스 메가페어'(이하 메가페어)에서 실차가 최초 공개된다.

'일렉시티'에는 256kWh 고용량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적용돼 1회 충전으로 최대 290km를 주행할 수 있어 교통지체 구간이나 장거리 노선에도 방전 걱정 없이 여행객들이 이용 가능하다. (※연구소 측정치)

렌더링 이미지에서는 현대차의 기존 버스 라인업과 확연히 차별화되는 미래 지향적 디자인이 적용되었으며, 별도의 상용차디자인팀이 개발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환경차의 깨끗함을 담은 화이트컬러 바디 위에 단순하면서도 강하게 흘러가는 블루라인이 양 측면에서 시작해 정면에서 서로 만나면서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차량 전면부에 과감하게 적용된 블랙컬러는 버스의 개방감을 극대화시킬 뿐 아니라 강인한 인상을 부여했다.

또한 간결한 매력이 돋보이는 LED 주간주행등과 함께 하이테크 이미지의 헤드램프, 그리고 화이트컬러 바디와 대비를 이루는 LED 리어램프가 한데 모여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완성했다.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의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 디자인은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수소전기버스 등 미래 친환경 버스 라인업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대기질 환경 개선에 동참하고 친환경 상용차 보급 확대에 기여하는 차원에서 전기버스는 물론 수소전기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소전기버스는 올해 말 시범운행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렉시티는 국내 버스 시장에 최적화시킨 차를 완성하기 위해 8년여간 철저한 개발 과정을 거쳐 탄생한 3세대 전기버스"라며 "미세먼지, 대기오염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다양한 친환경 버스 라인업을 구축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5월 25일(목)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진행될 '메가페어' 개막식 및 언론 공개행사를 통해 '일렉시티'를 최초로 공개하고 친환경 상용 차량에 대한 개발 비전을 선포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회장 정재희)는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두가헌에서 KAIDA 자동차산업 인재육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국내 3개 자동차공학 대학원(국민대, 연세대, 한양대) 대학원생 5명에게 장학금을 전달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새 클래스, BMW M Class의 대회규정이 확정됐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주)는 국내 판매 15주년을 맞이하여 지난 21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상용차 출고 센터에서 국내 판매 10,000호차 출고를 축하하는 출고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미국 완성차 업체인 FCA (피아트 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 US LLC의 '올 뉴 2019 램 1500' 차량에 신차용 타이어(OE)를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캐딜락(Cadillac)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2018 에스컬레이드 판매에 맞춰 에스컬레이드 광고모델 다니엘 헤니와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투유즈'는 스마트벤처캠퍼스의 지원을 받아 2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