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동화 기반 '친환경 버스' 렌더링 이미지 공개

최상운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출시할 미래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의 디자인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 디자인은 전기버스 '일렉시티(ELEC CITY)'에 처음 적용된다.

'일렉시티'는 2010년부터 약 8년여 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2018년 초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이달 25일 개최되는 상용차 종합 박람회 '현대 트럭 &버스 메가페어'(이하 메가페어)에서 실차가 최초 공개된다.

'일렉시티'에는 256kWh 고용량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적용돼 1회 충전으로 최대 290km를 주행할 수 있어 교통지체 구간이나 장거리 노선에도 방전 걱정 없이 여행객들이 이용 가능하다. (※연구소 측정치)

렌더링 이미지에서는 현대차의 기존 버스 라인업과 확연히 차별화되는 미래 지향적 디자인이 적용되었으며, 별도의 상용차디자인팀이 개발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환경차의 깨끗함을 담은 화이트컬러 바디 위에 단순하면서도 강하게 흘러가는 블루라인이 양 측면에서 시작해 정면에서 서로 만나면서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차량 전면부에 과감하게 적용된 블랙컬러는 버스의 개방감을 극대화시킬 뿐 아니라 강인한 인상을 부여했다.

또한 간결한 매력이 돋보이는 LED 주간주행등과 함께 하이테크 이미지의 헤드램프, 그리고 화이트컬러 바디와 대비를 이루는 LED 리어램프가 한데 모여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완성했다.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의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 디자인은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수소전기버스 등 미래 친환경 버스 라인업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대기질 환경 개선에 동참하고 친환경 상용차 보급 확대에 기여하는 차원에서 전기버스는 물론 수소전기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소전기버스는 올해 말 시범운행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렉시티는 국내 버스 시장에 최적화시킨 차를 완성하기 위해 8년여간 철저한 개발 과정을 거쳐 탄생한 3세대 전기버스"라며 "미세먼지, 대기오염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다양한 친환경 버스 라인업을 구축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5월 25일(목)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진행될 '메가페어' 개막식 및 언론 공개행사를 통해 '일렉시티'를 최초로 공개하고 친환경 상용 차량에 대한 개발 비전을 선포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이사 카이 파름)은 지난 22일 신항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하여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카 IoT OBD2 플랫폼 기업 스마트온커뮤니케이션의 케미칼 자회사 몬스터케미칼은 오는 25일에 열리는 국내 최초 드리프트대회인 슈퍼스타 드리프트 챌린지에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브랜드 고유의 라이프스타일을 고객들이 다양한 테마로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재규어 랜드로버 컬쳐시리즈'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와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과가 지난 23일 국민대에서 '다임러 트럭 디자인 품평회'를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23일부터 나흘간 대구 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전기자동차 SM3 Z.E. 신형 등 전략 모델들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