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1일 최대 150대 이상 정비 가능한 '서초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

최상운 2017-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폭스바겐 공식딜러 마이스터모터스(대표: 이기준)는 16일 기존 서초 서비스센터를 기존 서초구 서초동에서 양재동으로 확장 이전한다고 밝혔다.

특히, 새롭게 확장 이전하는 서초 서비스센터는 서울 도심에 위치한 수입차 정비시설 중 최대의 정비 시설과 규모를 갖추고 있으며, 경부고속도로와 강남순환고속도로, 그리고 과천-의왕간고속도로 등 접근이 용이한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또한 양재동의 대형 마트가 위치한 상권 근거리에 있어 고객들에게 향상된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총 9,990㎡ 연면적의 폭스바겐 서초 서비스센터는 총 4층의 건물로, 1층에는 접수실, 고객휴게실, 일반 경정비 및 세차장이 있다. 2층에는 일반 중정비, 3층에는 판금 도장 수리 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총 41개의 워크베이로 1일 최대 150대 이상의 차량 정비가 가능하다.

또한 마이스터모터스는 확장 이전 오픈을 기념하여 6월 30일까지 서초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소정의 사은품을 증정하며, 방문 고객 중 추첨을 통해 55인치 TV, 블루투스 스피커, 폭스바겐 정품 차량용 옷걸이 등 푸짐한 경품을 추가로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마이스터모터스는 서울 6개 전시장 (강남 대치, 강북 미아, 마포 신촌, 목동, 서초, 한남)과 경기, 인천지역 2개 전시장(인천, 부천)의 총 8개 전시장과 서울 5개 서비스센터(강남 대치, 강북 미아, 목동, 서초, 염창)와 인천지역 2개 서비스센터(인천 구월, 인천 신흥)의 총 7개 서비스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9일 출시한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보름 동안 5,500대 이상을 기록하며 G4 렉스턴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쳤다.
캐딜락(Cadillac)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7년 실적과 함께 올해 비즈니스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전/후방 Full HD화질에 ADAS기능을 적용한 국민 고급 FHD/FHD 블랙박스 파인뷰 LX1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Bolt EV)가 지난 17일 사전계약 개시 3시간 만에 올해 도입물량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