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품성 & 경제성 강화한 '2017 엑센트' 출시

최상운 2017-05-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4도어 모델인 '엑센트'와 5도어 모델인 '엑센트 위트'로 구성된 '2017 엑센트'는 내ㆍ외장 디자인을 변경하고, 4도어 모델에 상품성과 경제성을 강화한 '밸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밸류 플러스' 트림은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에 15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3종의 도어 잠금장치(무선/중앙집중식/속도 감응식)와 배터리 세이버 등을 추가해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가격을 1,200만 원 미만으로 책정해 높은 가성비를 확보했다(1.4 가솔린 모델 기준, 1,195만 원).

아울러 현대차는 '2017 엑센트'에 프론트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을 바 타입에서 메쉬 타입으로 변경하고, 2종의 신규 컬러(블루 라군, 레이크 실버)를 추가해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한 클러스터 그래픽과 폰트를 직관적으로 변경해 시인성을 높였고, 내비게이션의 FM/AM버튼을 FM버튼과 AM버튼 2개로 분리해 조작성을 높였다.

'2017 엑센트'는 4도어 모델의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의 가격을 1,100만 원대부터 시작(1.4 가솔린 모델 기준)해 부담을 낮추고, 고객 선호 사양을 반영했다.

먼저 상위 차급에서 적용해 많은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를 모든 모델에 기본 적용해 미세먼지 포집 성능을 강화하는 등 실내 환경을 개선했다.

또한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이동 중에 핸드폰, 태블릿PC 등 전자기기를 손쉽게 충전할 수 있도록 파워 아웃렛과 USB충전기를 기본 장착했다.

이와 더불어 인조 가죽 시트, CDP 오디오 패키지(블루투스 핸즈프리), 15/16인치 알로이 휠 등 고객이 많이 찾는 옵션을 하위 트림에도 확대 운영함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7 엑센트'의 판매가격은 4도어 모델 ▲1.4 가솔린 1,142만 원~1,606만 원 ▲1.6 디젤 1,452만 원~1,934만 원이고, 5도어 모델 ▲1.4 가솔린 1,419만 원~1,621만 원 ▲1.6 디젤 1,757만 원~1,949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혼다가 지난 달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켈리블루북이 선정하는 '2018 베스트 바이 어워드(Best Buy Awards of 2018)'에서 총 13개 부문 중 종합 부문을 비롯한 차량 카테고리 부문에서 7개 부
BMW 코리아 미래재단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 광주광역시 교육청이 주관하는 2017년 대한민국 교육기부박람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롯데렌터카가 한국소비자포럼이 주관하는 2018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퍼스트클래스 브랜드'로 선정됐다.
포르쉐코리아(대표 마이클 키르쉬)가 '뉴 파나메라 4'와 '뉴 파나메라 터보'를 국내에 새롭게 출시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6일부터 내년 1월까지 서울과 부산의 주요 핫플레이스에 '신형 벨로스터'를 출시 전 관람할 수 있는 이동식 프라이빗 쇼룸 '벨로박스(Velobox)'를 운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