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 2017] 오스트리아 국제관, 유기농 오일 부터 국가 색 담은 다양한 음식 재료들 선보여

최빛나 2017-05-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16일(화)부터 19일(금)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SEOUL FOOD 2017(서울푸드)의 오스트리아 국제관에서 유기농 오일부터 국가 색 담은 다양한 음식, 주류 등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큰 관심을 얻었다.

오스트리아 국제관에서는 오스트리아 제품을 공식 수입하는 수입사가 대거 참가해 오스트리아의 맥주, 오일, 하몽, 소금 등 다양한 음식 재료들을 선보였으며 한국에서 오스트리아 재료를 가지고 사업하는 기업인, 전문가 등이 다양한 정보를 얻어가는 자리였다.

기업에는 프로보티브, 비엔나커피하우스, PELZMANN, ALMI, KOTANYI, CORE BEER 등이 참가했다.

한편, 'SEOUL FOOD 2017'은 올해 35회째로 전 세계 39개국, 1,300여 개 기업이 참여해 총 3,000여 개의 부스로 운영된다.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는 식품기기, 제2전시장에서는 식품 부문으로 각각 분리돼 개최되며 전시 외에도 다양한 지원형 프로그램을 마련, 국내외 식품 산업의 세계화를 위한 가교 역할을 할 예정이다.

→ 'SEOUL FOOD 2017' 뉴스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이탈리아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제품군을 확장하고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매뉴얼 와인딩 무브먼트가 탑재된 타임피스를 출시했다.
덴마크 시계 브랜드 스코브 안데르센은 2일부터 다이버워치인 1926 At'SEA(앳씨) 오토매틱의 2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20 소비자웰빙환경만족지수(KS-WEI)' 가정용 가구 부문 3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은 소설 레미제라블과 노트르담 드 파리의 작가 빅토르 위고(Victor Hugo)를 기리는 특별한 올해의 작가 에디션, '오마주 투 빅토르 위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이 여름에 어울리는 블루 워치 3종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