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ENVEX2017', 그 뜨거운 현장 속으로!

유은정 2017-06-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최대 환경전시회인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2017)이 환경부(장관 조경규)주최, 환경보전협회(회장 이우신) 주관으로 6월 7일부터 9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려 환경산업기술 분야와 그린에너지 분야에서 총 1,000여 종의 새롭고 다양한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융합, 환경산업기술 트렌드 제시 사업화 및 고용기회 확대

올해로 39회째를 맞는 ENVEX2017에는 미국, 이탈리아, 독일 등 20개국 260여 개 기업이 참가하며 1,400여 명의 해외 바이어를 포함해 5만여 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환경기술, 국내에서 개발된 수처리설비 등 다양한 기술과 제품이 출품돼 환경산업기술의 새로운 경향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특히,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적용, 스스로 분리막을 진단하고 세정하는 MBR수처리시스템, 인공지능(AI)로봇에 의한 폐기물 선별 시스템, 드론을 이용한 대기·악취 측정과 샘플 포집장치 등이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20개국 260여 개 환경기업, 1,400여 명의 해외바이어 참가

올해는 한·중·일 환경산업기술 순회전시회가 처음으로 ENVEX2017에서 개최되면서 3국의 환경산업기술 정보 공유와 환경기술 거래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제18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16.4)에서 3국간 환경산업·기술 교류와 협력을 확대 강화를 위해 순회전시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3개국 30여 개 기업이 참가해 전시회와 기술포럼을 진행한다.

또한, 국내 중소환경기업의 내수시장 확대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수출·구매 상담회, 세미나·포럼 등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그램이 연계 개최돼 해외 개척의 호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행사와 동시에 개최되는 '2017 중동·아프리카 환경포럼'은 환경부와 외교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주관하며 중동·아프리카 지역 정부 및 공공기관 유망 발주처를 초청해 유망 프로젝트 설명회와 국내 기업과의 1대1 상담회가 열린다.

또, '제1회 한·중·일 환경산업기술포럼', '제9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 '발전사 환경기계·장비 구매상담회' 등 총 12건의 포럼·상담회가 개최된다.

그 밖에 우수기술과 환경정책 등 연계된 기술개발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2017년도 환경연구개발(R&D) 성과전시회'를 비롯해 '국민체감형 환경 R&D 추진' 이란 주제로 국민의 삶과 연계되는 환경기술에 대하여 35개 기관·기업의 기술개발 성과물이 전시된다.

이창흠 환경부 환경산업기술과장은 "이번 전시회의 비즈니스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환경 기업들이 해외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선진국형 환경산업으로의 전환과 기술개발을 위해 내실 있는 환경정책 마련과 제도 정비에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글로벌 소시스 모바일 전자전에 4년 연속 참가한 스마트폰 액세서리 전문기업 ㈜앤비츠(Envits, 대표 서정호)에서는 자사의 모바일 액세서리 브랜드 '매치나인(Matchnine)'을 통해 '갤럭시 노트8, LG V3
㈜삼우하이텍는 오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 7, 8홀에서 열리는 '메가쇼 2017 시즌2'참가해 옷구김을 방지할 수 있는 접이식 옷걸이를 선보인다.
삼화상사는 오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 7, 8홀에서 열리는 '메가쇼 2017 시즌2'참가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영양 간식을 선보인다.
이쓰리는 10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에 참가해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에어콕'을 선보였다.
SBA 창조아카데미(서울산업진흥원)는 10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 참가해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