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장기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일환 에티오피아 '자동차 정비훈련센터' 완공

최상운 2017-06-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는 아프리카 아디스아바바市 리데타區에서 14일(현지시간) 기아차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Green Light Project)'의 '자동차 정비훈련센터' 완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설명 : 좌측부터 양승호 월드비전 한국회장, 김문환 주에티오피아 한국대사, 이순남 기아차 아중동지역본부장, 에드워드 브라운(Edward Brown) 에티오피아 월드비전 회장, 기획재정위원회 정병국 의원, 아토 자루 시무르(Ato Zaru Simur) 아디스아바바 직업훈련청장, 도영아 에티오피아 코이카소장, 이철신 한국 월드비전 이사장이 함께 기념촬영 하는 모습)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도움이 필요한 지역 주민들의 자립과 성장을 지원해 그들 삶의 '빨간 불'을 '녹색 불(Green Light)'로 바꾸겠다는 취지로 2012년부터 시작한 기아차의 대표적인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이다.

기아차는 이번에 완공된 에티오피아 자동차 정비훈련센터가 인재 양성, 취·창업 환경 제공 등 지역 취약 계층의 빈곤 해소를 위한 자립 능력 함양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정비훈련센터에서는 기본적인 자동차 정비기술 교육과 함께 기아차가 제공하는 정비 차량을 활용해 경찰서나 소방서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정비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현지 업체들과 협업을 바탕으로 맞춤형 직업교육 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자동차 정비훈련센터가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에티오피아의 실업률을 낮추고 실업 청년들의 범죄 및 탈선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향후 정비훈련센터가 외부 도움 없이 자립할 수 있도록 이동정비차량 및 물류용 차량을 제공하고 비즈니스 모델 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는 에티오피아에서 DKD(Disassembly knock down)방식으로 2016년부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정비훈련센터 건립은 회사의 사업뿐만 아니라 현지 지역사회 주민들이 더 나은 삶을 추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기아차의 노력"이라며, "현지 청년들의 직업역량 향상에 기여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아프리카에 학교, 보건센터, 정비훈련센터 등을 설립하며 자사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인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를 2012년부터 매년 확대하고 있다.

특히 기아차의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금전적·물질적 단순한 지원을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들의 역량을 개발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며 해당 지역의 경제가 살아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현재 아프리카 탄자니아, 말라위, 케냐, 모잠비크, 우간다, 에티오피아 등 6개국 9개 지역에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중등학교 5곳, 보건센터 2곳, 자동차정비훈련센터 2곳을 운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는 26일 용인시 기흥구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에서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중소‧중견기업 기술 경쟁력 향상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에서 개최됐다.
멀티캠 브랜드 고프로는 오는 7월 2일까지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aA 디자인 뮤지엄에서 '고프로 갤러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소형차 브랜드 MINI의 공식 딜러사인 바바리안모터스는 지난 23일, 일산 자유로 자동차 극장에서 고객 초청 MINI 무비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코나의 연비를 비롯해 상세 사양과 가격을 확정하고 27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클레어는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