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쇼2017시즌1] 들래미, 광산 우리밀로 만든 '러스크' 출품

김기홍 2017-06-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들래미협동조합(대표 조복형)은 6월 16일(목)부터 19일(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7, 8홀에서 열리는 '메가쇼(MegaShow) 2017 시즌1'에 참가해 광산 우리밀로 만든 '러스크'를 선보였다.

(사진: 들래미협동조합은 광산구에서 생산하는 밀로  빵과 러스크를 만들고 있다)

들래미협동조합은 2015년 광산우리밀과 천연재료를 사용한 '광산 우리밀 식빵전문점'으로 출발해 조합법인과 생산공장을 설립하고 빵과 러스크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마을기업이다.

광산 우리밀은 전국 최대 밀 생산지인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생산하는 밀로 우리밀 산업 특구로 지정돼 매년 5월, 광산우리밀축제가 열리고 있다.

광산 우리밀 러스크는 식빵에 버터와 유기원당 또는 캐러멜, 견과류를 발라 구운 비스킷으로 오리지널, 얼그레, 캐러멜, 코코넛, 아몬드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조복형 대표는 "현재, 우리나라 밀 자급률은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광산구에서는 농가에 생산비를 지원하고 있다"며 "이에 힘입어 우리조합은 우리밀을 이용하여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먹을 수 있는 러스크를 개발 했다. 들에서 전하는 자연 그대로의 맛을 추구하기 위해 합성 첨가물을 넣지 않은 좋은 재료로 만든다"고 소개했다.

(사진: 러스크는 식빵에 버터와 유기원당 또는 캐러멜, 견과류를 발라 구운 비스킷 종류)

한편, 국내 최대 소비재 박람회 '메가쇼(MegaShow) 2017 시즌1'은 참가사의 실질적 고객을 만나 정확한 타겟 마케팅 및 판매활동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또한, 주최사메가쇼가 운영하는 다양한 프로모션 채널들을 통해 관람객과 참가사가 소통하는 온, 오프라인 플랫폼이며 구매력 있는 여성 및 가족이 참여한다.

(사진: 전시 관람객들이 러스크를 시식하고 있다)

→ ' 메가쇼 2017 시즌1'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에서 시흥시 관내 (예비)창업자를 위한 「2020년 시니어 및 기술창업 고도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