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1.0L 에코부스트 엔진, '2017 올해의 엔진' 선정... 6년 연속 수상

최상운 2017-06-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포드의 1.0L 에코부스트 엔진이 '2017 올해의 엔진(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으로 선정되며 6년 연속 수상의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올해의 엔진'은 영국 엔진 기술 전문 매체인 엔진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Engine Technology International)이 주최하며, 전 세계 31개국에서 활동하는 58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하는 자동차 업계 최고 영예의 상이다.

포드1.0 L 에코부스트 3기통 엔진은 '1.0 L 이하 최고의 엔진'으로 선정되었으며, 특히 엔진의 핵심인 성능, 연비 그리고 기술 부문에서 심사위원단의 높은 점수를 받아 그 의미가 더 크다.

2012 년 포드 포커스에 처음 탑재된 1.0L 에코부스트 엔진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최고의 자리를 지키며 고객들은 물론 전문가 집단에게도 지속적으로 그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포드의 기술력을 상징하는 에코부스트 가솔린 엔진은 최대 3.5L까지 다양하며, 포드 피에스타, 트랜짓 밴, 픽업트럭, 포커스 RS와 포드 GT 슈퍼카를 포함한 포드 퍼포먼스 모델에 이르기까지 포드의 전 세계 다양한 차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포드가 2018년 선보일 실린더 차단 기술이 추가된 1.0L 에코부스트 엔진은 엔진 기통이 전력으로 가동될 필요가 없는 경우를 판단해 자동으로 멈춰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킨다.

포드의 에코부스트 엔진은 고압력 가솔린 직분사 방식과 터보차저, 두 개의 독립된 가변식 캠 타이밍 기술을 결합한 엔진으로, 엔진 크기와 무게, 연료소비를 줄이는 동시에 대용량 엔진이 갖는 저 회전 영역의 강력한 토크, 즉각적인 반응성을 보여준다. 출력 손실 없이 기존 엔진의 주행성능과 안락한 승차감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으며, 최대 20%의 연비 향상과 15%의 배출가스 감소가 가능하다.

에코부스트 엔진은 현재 국내에서 판매중인 포드 익스플로러(2.3L), 머스탱(2.3L), 토러스(2.0L, 3.5L)와 링컨 MKC, MKZ, MKX 그리고 컨티넨탈에 탑재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9일 출시한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보름 동안 5,500대 이상을 기록하며 G4 렉스턴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쳤다.
캐딜락(Cadillac)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7년 실적과 함께 올해 비즈니스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전/후방 Full HD화질에 ADAS기능을 적용한 국민 고급 FHD/FHD 블랙박스 파인뷰 LX1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Bolt EV)가 지난 17일 사전계약 개시 3시간 만에 올해 도입물량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