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1.0L 에코부스트 엔진, '2017 올해의 엔진' 선정... 6년 연속 수상

최상운 2017-06-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포드의 1.0L 에코부스트 엔진이 '2017 올해의 엔진(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으로 선정되며 6년 연속 수상의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올해의 엔진'은 영국 엔진 기술 전문 매체인 엔진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Engine Technology International)이 주최하며, 전 세계 31개국에서 활동하는 58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하는 자동차 업계 최고 영예의 상이다.

포드1.0 L 에코부스트 3기통 엔진은 '1.0 L 이하 최고의 엔진'으로 선정되었으며, 특히 엔진의 핵심인 성능, 연비 그리고 기술 부문에서 심사위원단의 높은 점수를 받아 그 의미가 더 크다.

2012 년 포드 포커스에 처음 탑재된 1.0L 에코부스트 엔진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최고의 자리를 지키며 고객들은 물론 전문가 집단에게도 지속적으로 그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포드의 기술력을 상징하는 에코부스트 가솔린 엔진은 최대 3.5L까지 다양하며, 포드 피에스타, 트랜짓 밴, 픽업트럭, 포커스 RS와 포드 GT 슈퍼카를 포함한 포드 퍼포먼스 모델에 이르기까지 포드의 전 세계 다양한 차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포드가 2018년 선보일 실린더 차단 기술이 추가된 1.0L 에코부스트 엔진은 엔진 기통이 전력으로 가동될 필요가 없는 경우를 판단해 자동으로 멈춰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킨다.

포드의 에코부스트 엔진은 고압력 가솔린 직분사 방식과 터보차저, 두 개의 독립된 가변식 캠 타이밍 기술을 결합한 엔진으로, 엔진 크기와 무게, 연료소비를 줄이는 동시에 대용량 엔진이 갖는 저 회전 영역의 강력한 토크, 즉각적인 반응성을 보여준다. 출력 손실 없이 기존 엔진의 주행성능과 안락한 승차감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으며, 최대 20%의 연비 향상과 15%의 배출가스 감소가 가능하다.

에코부스트 엔진은 현재 국내에서 판매중인 포드 익스플로러(2.3L), 머스탱(2.3L), 토러스(2.0L, 3.5L)와 링컨 MKC, MKZ, MKX 그리고 컨티넨탈에 탑재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엡손(이하 엡손, 대표 시부사와 야스오)이 기업용 소형 프로젝터 4종(EB-U05, EB-W41, EB-X41, EB-S41)과 가성비 높은 홈프로젝터 EH-TW650를 출시한다.
포르쉐가 1968년형 911 T 모델의 순수한 계보를 잇는 신형 '911 카레라 T(911 Carrera T)'를 새롭게 선보인다.
국내 맥라렌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 인터내셔널)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K현대미술관에서 슈퍼카 '720S'와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의 3번째 모델인 '570S 스파이더'의 국내 공식 출시
재규어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벨라가 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Euro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며,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일 뿐만 아니라 가장 안전한 럭셔리 SUV 중 하나임을 입증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양궁협회 타이틀 스폰서로서 후원 중인 '2017 현대세계양궁선수권대회'는 지난 10월 15일부터 22일까지(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열렸다.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가 주최한 '케이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