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팬텀제로(ZERO)' 출시

신명진 2017-06-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자전거 전문기업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김석환)가 전기자전거의 대중화에 나선다. 삼천리자전거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젊은 층을 공략, 제품 경쟁력과 100만 원 이하의 가격 경쟁력까지 모두 갖춘 전기자전거 '팬텀 제로(ZERO)'를 출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삼천리자전거는 지난 4월 전기자전거에 대한 규제 완화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는 가운데, 자사 최초로 100만 원대 이하 가격의 '팬텀 제로(ZERO)'를 출시, 전기자전거의 대중화에 힘쓸 계획이다.

또한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1인용 이동 수단인 스마트 모빌리티 이용자가 증가함에 따라 세련되고 심플한 디자인의 신제품을 통해 이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전기자전거 '팬텀 제로(ZERO)'는 파워 어시스트 시스템과 스로틀 시스템 겸용으로 모터가 뒷 바퀴의 허브 쪽에 장착된 후륜 구동 방식의 전기자전거다. 20인치 바퀴를 적용한 콤팩트하고 휴대성이 좋은 미니벨로 타입으로 무광 블랙 컬러를 입혀 모던한 감각을 더했다. 프레임은 다운튜브를 없애고 앞 바퀴부터 배터리 장착 부까지 하나의 라인으로 디자인해 깔끔하고 세련되게 마무리했다.

무게는 17kg으로 다른 전기자전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편이며, 98만 원의 합리적인 가격대로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6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신제품 '팬텀 제로(ZERO)'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액세서리 기능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안장 밑에 부착된 배터리는 후미등과 함께 배터리 잔량 표기 기능을 겸해 보다 편리하게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전조등도 프레임 내에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어 LCD 패널로 켜고 끌 수 있다. LCD 패널은 주행 가능 거리와 주행시간, 속도 등을 표시할 뿐만 아니라 USB포트를 추가해 주행 중 핸드폰 충전도 가능하게 했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기존 전기자전거는 중장년층의 이용률이 높았지만 스마트 모빌리티 이용자가 증가하고 연령 또한 다양해져 전기자전거를 찾는 젊은 층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새롭게 출시된 삼천리자전거 '팬텀 제로(ZERO)'는 합리적인 가격에 세련된 디자인뿐만 아니라 젊은 층을 겨냥한 모바일 편의 기능을 갖춘 최적의 전기 자전거"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4차 산학혁명 시대에 영어 교육도 달라져야 한다. 기존 교육 방식은 강사가 설명하고 학생은 듣고 이해하는 정도의 수업 진행이었다면 이제는 모바일과 ICT를 결합해 음성인식 기능을 이용해 학습자 스스로 생각해서 말하는
'스마트스쿨'은 교육기관들의 학사운영에 꼭 필요한 학사관리시스템, 이러닝콘텐츠저작도구, e-Learning, 출결시스템, 학부모안심알림시스템, 홈페이지 등 모든 것이 하나로 구성된 통합시스템을 플랫폼형태로 제공하여
'MIK 2017 컨퍼런스 & 네트워킹 파티'가 오는 11월 29일(수) 양재동 더케이호텔(구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리는 가운데 국내외 크라우드펀딩 미디어가 참가해 '플랫폼 상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연시스템즈는 11월 16일부터 21일까지 총 6일간 중국 심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7 중국 심천 하이테크 박람회'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기술 공동관으로 참가해 가성비가 뛰어난 단안식 3D 카메라를 선보였다.
(주)이지위드(EASYWITH)은 '2017 중국 심천 하이테크 박람회(CHINA HI-TECH FAIR, 이하 CHTF)'에서 키네틱 미디어아트 솔루션을 선보였다.
'MIK 2017 컨퍼런스 & 네트워킹 파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