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팬텀제로(ZERO)' 출시

신명진 2017-06-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자전거 전문기업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김석환)가 전기자전거의 대중화에 나선다. 삼천리자전거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젊은 층을 공략, 제품 경쟁력과 100만 원 이하의 가격 경쟁력까지 모두 갖춘 전기자전거 '팬텀 제로(ZERO)'를 출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삼천리자전거는 지난 4월 전기자전거에 대한 규제 완화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는 가운데, 자사 최초로 100만 원대 이하 가격의 '팬텀 제로(ZERO)'를 출시, 전기자전거의 대중화에 힘쓸 계획이다.

또한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1인용 이동 수단인 스마트 모빌리티 이용자가 증가함에 따라 세련되고 심플한 디자인의 신제품을 통해 이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전기자전거 '팬텀 제로(ZERO)'는 파워 어시스트 시스템과 스로틀 시스템 겸용으로 모터가 뒷 바퀴의 허브 쪽에 장착된 후륜 구동 방식의 전기자전거다. 20인치 바퀴를 적용한 콤팩트하고 휴대성이 좋은 미니벨로 타입으로 무광 블랙 컬러를 입혀 모던한 감각을 더했다. 프레임은 다운튜브를 없애고 앞 바퀴부터 배터리 장착 부까지 하나의 라인으로 디자인해 깔끔하고 세련되게 마무리했다.

무게는 17kg으로 다른 전기자전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편이며, 98만 원의 합리적인 가격대로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6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신제품 '팬텀 제로(ZERO)'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액세서리 기능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안장 밑에 부착된 배터리는 후미등과 함께 배터리 잔량 표기 기능을 겸해 보다 편리하게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전조등도 프레임 내에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어 LCD 패널로 켜고 끌 수 있다. LCD 패널은 주행 가능 거리와 주행시간, 속도 등을 표시할 뿐만 아니라 USB포트를 추가해 주행 중 핸드폰 충전도 가능하게 했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기존 전기자전거는 중장년층의 이용률이 높았지만 스마트 모빌리티 이용자가 증가하고 연령 또한 다양해져 전기자전거를 찾는 젊은 층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새롭게 출시된 삼천리자전거 '팬텀 제로(ZERO)'는 합리적인 가격에 세련된 디자인뿐만 아니라 젊은 층을 겨냥한 모바일 편의 기능을 갖춘 최적의 전기 자전거"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블루투스 전문기업 모비프렌이 게임 개발자들을 위해 자사의 헤드폰인 MFB-H7100에 적용할 수 있는 게임용 진동기능 소스를 모비프렌 홈페이지에 오픈했다.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전, 출산을 앞두고 있는 임산부들과 이제 갓 태어난 아기가 있는 가정에서는 육아 월동 준비를 위해 분주해지는 시기가 곧 다가오고 있다.
가을 바람에 감기에 걸리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9월 다섯째 주,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할 전시와 유익한 박람회를 소개하도록 하겠다.
미디어플레이어 개발 전문업체 칩얼라이브(대표이사 이지웅)는 국내외 최강의 명품 프리미엄 UHD 플레이어 '티즈버드(Tizzbird) S50' 신제품을 출시했다.
한국레노버(대표이사 강용남)는 25일, 요가북의 강력한 휴대성과 생산성에 더해 비즈니스 활용성을 강조한 '요가북 프로(Yogabook Pro)'를 출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