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6월 글로벌 판매량 51만 2700대... 전년 동월 대비 4% 증가

최상운 2017-07-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폭스바겐 브랜드는 6월 한 달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4% 증가한 51만 2,700 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누적 판매량은 293만 5,100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0.3% 증가했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중부 및 동유럽 지역에서 전년 동월 대비 15.2%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18.3% 증가한 러시아 시장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미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5% 증가한 2만 7,400대를 판매했다. 지난 5월 중순부터 판매를 개시한 아틀라스가 성공하면서 미국에서 중요한 세그먼트 중 하나인 대형 SUV 시장에 안착한 것이 주요했다.

남미 시장의 성장세 역시 지속되고 있다. 전년 동월 대비 21.5% 증가한 34,800대의 차량을 고객에게 인도하였으며, 1만 500대를 판매해 46.9% 의 증가율을 보인 아르헨티나 시장이 이러한 성장을 이끌었다.

유럽 시장에서는 16만 3,500대를 인도하며 안정적인 판매를 이어갔다. 오스트리아(10.7% 증가), 스위스(6% 증가) 그리고 핀란드(6.6% 증가) 및 덴마크(10.6% 증가)가 포함된 스칸디나비아 시장에서 큰 성장세를 보였다. 한편 자국 시장인 독일에서는 5.2% 하락했으며, 이는 서유럽 실적이 전년 대비 2.1% 하락하는데 영향을 미쳤다.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세일즈 부문 총괄 위르겐 스탁만(Jürgen Stackmann)은 "6월 실적을 포함해 2017년 상반기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폭스바겐의 판매량이 고르게 증가했으며, 중국 및 해외 핵심시장에서 특히 강세를 보였다. 남미 지역도 확고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미국에서는 아틀라스(Atlas)가 판매 첫 2개월 만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으며 브랜드의 성장을 앞당겼다"라며, "주요 모델인 신형 티구안과 더불어 폴로, 아테온, 티구안 올스페이스 같은 새로운 모델의 론칭으로 하반기 또한 성공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폭스바겐 브랜드의 6월 중국 판매량도 긍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23만 2,400 대의 차량이 폭스바겐의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 판매되어 전년 동월 대비 5.4 % 증가했다. 특히 마고탄의 인기가 지속되며 전년 동월 대비 62.7% 증가한 1만 8,300대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신형 테라몬트 SUV는 출시 3개월 만에 5,300명의 고객에게 인도됐으며, 티구안 라인업 역시 끊임없는 인기로 6월 한 달 동안 2만 7,300대가 판매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견인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독상공회의소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및 BMW 그룹 코리아와 함께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의 제2기 채용 설명회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현대자동차(주)는 1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2017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WRC)' 마지막 대회인 호주 랠리(10차전)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불스원의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의 기능성 베개 '밸런스온 필로우'가 '2017 제 4회 한국감성과학대상'에서 헬스케어제품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G4 렉스턴 고객 대상 럭셔리 캠핑 기회를 제공하는 '고메 글램핑(Gourmet Glamping)' 이벤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12월 24일까지 e-커머스(전자상거래) 시스템인 'e-쇼룸' 오픈을 기념해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SM6 1대와 아이폰X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