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튜닝 애프터마켓 전시회 '2017 서울오토살롱' 개막

최상운 2017-07-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2017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COEX에서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문 전시회인 '2017 서울오토살롱'이 오늘 개막했다.

2003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 15회째를 맞은 서울오토살롱은 국내 자동차 튜닝관련 제조/수입사, 유통종사자 및 소비자가 함께해온 비즈니스의 장으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며 (사)한국자동차튜닝협회(KATMO), (사)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KATIA), ㈜서울메쎄인터내셔널이 공동 주관, 비투어타이어코리아㈜ 핸즈코퍼레이션㈜, 소낙스코리아, ㈜틴트어카코리아가 공식 협찬사로 참여했다.

서울오토살롱은 튜닝 시장이 점차 활성화됨에 따라 ▲튜닝관련 규제 완화 확대 ▲튜닝인구 저변확대 ▲올바른 자동차 튜닝문화 보급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트렌드를 소개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올해는 특히 소규모의 중소 튜닝 업체들이 대거 참가하여,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들과 액세서리 용품도 만나볼 수 있어 지난해보다 더욱 풍성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올해 서울오토살롱에는 역대 최대 규모로 약 120여 개의 튜닝 업체가 참가했으며, 매년 튜닝시장의 확대와 발맞춰 지속적인 성장과 다양화를 거듭하고 있다.

2017 서울오토살롱에는 오토튜닝(Auto Tuning), 오토케어(Auto Care), 오토일렉트로닉스(Auto Electronics)와 자동차 소모품, 인테리어 제품 등을 포함하는 오토액세서리(Auto Accessories), 전문 튜닝 숍 및 멀티 시공 숍 등 다양한 애프터마켓 제품 및 서비스가 전시된다.

전시 기간 동안 최근 튜닝 산업계의 핵심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자동차 튜닝 제도 정착과 자동차 튜닝산업 발전을 주제로 세미나도 진행되어 튜닝 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것으로 보여진다. 이외에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다양한 튜닝카 전시와 함께 참가업체에서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쉐보레(Chevrolet)는 경영 컨설팅 전문기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실시한 '2017년 한국 산업의 판매 서비스 품질 지수(KSQI: Korean Service Quality Index)' 조사에서 고객 접점
기아자동차(주)는 19일(수) 오후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인 '비트 360(서울 압구정 소재)'에서 김창식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 등 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두석 씨에게 '스토닉' 1호 차를 전달하는 행사를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 자동차 전문 조사 기관 스트래티직비전(Strategic Vision) 社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발표한 '2017 품질만족도 조사(TQI, Total Quality Impact)'에서 G90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위대한 8대의 팬텀(The Great Eight Phantoms)' 전시회에서 공개될 뉴 팬텀의 티저 이미지와 마지막 3대의 클래식 팬텀을 공개했다.
넥센타이어(대표: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인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NEXEN TIRE SPEED RACING)' 4라운드가 인제 바퀴 축제와 함께 오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