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전자, 차세대 모바일 저장장치 UFS 개발 성공 '초고속 메모리 시장 선점'

최영무 2017-07-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고사양 모바일 제품 시장이 지속해서 확대되는 가운데 바른전자가 차세대 모바일 메모리 저장장치로 꼽히는 UFS(유니버셜플래시스토리지) 개발에 성공했다.

종합반도체 전문기업 바른전자(대표 김태섭, 064520)는 기존 eMMC(임베디드멀티미디어카드)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고속 메모리 저장장치인 UFS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바른전자가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모바일 기기의 내장 메모리인 64GB eUFS로 MLC NAND 기술을 적용해 읽기 속도 371MB/s, 연속 쓰기 속도 114MB/s를 구현했으며, 현재 자체 연구소에서 평가 분석을 진행하고 기술적 차별성과 제품의 안정성을 확보한 상태다.

UFS는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가 2011년 2월 첫 공표한 차세대 모바일용 저장장치 기술 표준이다. SSD가 지닌 빠른 처리 속도와 eMMC의 저전력이라는 두 가지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어 하이엔드 모바일 시장의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

eMMC는 데이터를 병렬로 전송해 병목 현상이 야기 되지만, UFS는 고속 직렬 방식을 취해 기존 내장 메모리 규격인 eMMC 5.0 보다 약 4배의 임의 읽기 속도를 내면서도 소비 전력은 절반 수준이어서 효율이 매우 높다. 최근 스마트폰 업체의 주력 모델에 잇달아 적용되며 차세대 메모리 규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설명환 바른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사물인터넷(IoT)이 보편화 되면 UFS의 활용 범위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뿐 아니라 드론, 커넥티드 카 등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본다"면서 "현재 양산 중인 eMMC 제품과 더불어 SSD에 준하는 속도를 가진 UFS 제품을 통해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UFS 제품 개발을 완료한 바른전자는 수년 내 마이크로SD카드를 대체할 것으로 평가 받는 UFS 카드 부문에서도 시제품을 제작해 성능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네덜란드의 대표적 인큐베이팅 기관인 'CIC(Cambridge Innovation Center) 로테르담'(대표 팀 로우, 이하 CIC)'과 이달 19일 국내 콘텐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가 20일 스마트콘텐츠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전문가 콘퍼런스가 'Smart Content & Industry '라는 주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좋아하는 여성들은 입술에 립스틱만 발라도 만족하겠지만, 볼에 블러셔까지 발라준다면 얼굴에 생기까지 줄 수 있다.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이하, '비즈니스 데이') 행사가 7월 20일(목) 안양 스마트콘텐츠센터 9층에서 약 700여명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마트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하는 한국 벨킨(대표: 김대원 아시아(APeA) 총괄 본부장)은 지난 7월 2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최신 주력 제품인 올인원 도킹 솔루션인 썬더볼
ANUK x Baqui는 7월 6일부터 9일까지 코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