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전국 확대...연 4회 무상 충전

최상운 2017-07-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주)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의 차량 방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이슈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이 차량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운 경우 등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연 4회)로 충전해 주는 서비스다.

현대자동차는 서울과 제주 지역에서만 운영됐던 충전 서비스 차량을 10대에서 총 60대까지 확대해 전국적으로 시행범위를 넓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전기차 고객의 일평균 주행거리 보다 긴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을 제공한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2018년 상반기까지 40대의 충전 서비스 차량을 추가해 총 100대의 충전 차량을 전국에서 운영해, 방전으로 인한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룸미러에 있는 'SOS' 버튼 ▲현대자동차 고객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통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고객의 스마트폰 위치를 기반으로 충전 서비스 차량이 출동하며, 고객은 실시간으로 충전 서비스 차량의 위치와 대기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현대자동차만의 혁신적인 고객 케어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아이오닉 일렉트릭 구매 고객에게 경쟁사와는 확연히 차별화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2018년 충전 서비스 차량 확대와 함께 전기차의 지능형 충전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차량 방전을 사전에 예측해 운전자 경고 ▲자동 충전소 검색 후 안내 ▲충전소 정보를 제공하는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 개발 등 '미래형 커넥티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외에도 ▲배터리 평생 보증 ▲전용 부품 10년 16만km 무상 보증 ▲홈충전기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 등 전기차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으며,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작년 7월 국내 출시 이후 올해 6월까지 누적 6,688대가 판매되며 국내 전기차 시장의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제네시스는 지난 21일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렉서스 코리아가 서울 용산구에 '렉서스 한강대로'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중형 SUV QM6의 글로벌 판매 모델인 '꼴레오스(KOLEOS)'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인 2017 유로 NCAP(Euro NCAP, 유럽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는 9월 1일부로 르네 코네베아그 전 아우디 홍콩·마카오의 총괄사장을 그룹 총괄사장에 임명했다.
BMW 그룹 코리아가 주행거리가 최대 208km까지 늘어난 'BMW i3 94Ah'의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