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산업혁명의 현재와 미래,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 열려

이은실 2017-07-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가 20일 스마트콘텐츠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Smart Content & Industry 4.0'이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산업패러다임의 방향성과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예측해 볼 수 있는 전문가 콘퍼런스, ICT 콘텐츠 전시회, 해외 미디어 존 등 다양하게 이루어졌다.

전문가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스마트콘텐츠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연사로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영역의 핵심 줄기인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VR/AR), 에듀테크, 웹툰 등 시장 트렌드와 콘텐츠 개발 노하우 등의 정보를 공유하였다.

해외기업은 '왓슨(Watson)'의 제조사인 IBM,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Alexa), AWS(Amazon Web Service), 빅데이터 기술 등으로 유명한 아마존이 참가하여 4차 산업혁명의 글로벌 리딩 트렌드와 비즈니스 활용 사례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국내 기업은'KT', '디스트릭트홀딩스','레진엔터테인먼트', '에듀팡', '도베르만 스쿼드' 등 ICT 선도기업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콘텐츠산업에 대한 미래전략, 그리고 시장 진출 가능성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부대행사로는 '우수 ICT 콘텐츠 전시존'이 운영되었다. 스마트콘텐츠센터 입주기업 및 국내 ICT기업 10개사의 우수 콘텐츠 전시 및 시연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직면한 현 시점의 국내 기술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콘텐츠를 직접 체험할 수 있게끔 구성되었다.

또 다른 부대행사로는 '해외 미디어존'이 있었다. 이는 미국(Ubergizmo), 중국(Yesky), 일본(Engadget) 등 해외 미디어 기자단을 초청하여 국내 ICT기업 인터뷰를 진행하였으며, 우수한 기술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할 수 있는 자리다.
이번 '2017 스마트콘텐츠 비즈니스 데이'가 더욱 돋보였던 이유 중 하나는 국내 ICT관련 산․학․연 전문가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일반인들도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는 것이다.

이에 미래창조과학부 디지털콘텐츠과 김영문 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4차 산업에 대한 업계와 대중의 지대한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본격적인 신성장 동력화를 위한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10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서 퓨처메인(대표 이선휘)이 출품한 설비 예지보전 시스템 'ExRBM'이 'KES 2017 혁신상'과 'Best of K
10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서 에스오에스랩(대표 정지성)이 출품한 차량용 라이다 센서가 'KES 2017 혁신상'과 'Best of KES TOP1
부산테크노파크 소속, 씨엔씨알은 "10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 참가해 G.Rack을 선보였다.
10월 17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서 소닉티어(대표 박승민)가 출품한 '10.2-ch STA UHD Producer'가 'KES 2017 혁신상'과 'Best of
계명대학교 산학협력단 기술사업화실은 "10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전(KES)'에 참가해 심전도를 이용한 '운전자 상태 감시 장치' 기술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