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출고 1년 미만 신차급 중고차 인기... 수입차 비중 더 높아

최상운 2017-08-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매물 분석 결과 수입차가 국산차 보다 출고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신차급 중고차'의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상반기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매물의 최초 차량 등록일과 중고차 매물 등록일을 조사하여 진행했다. 조사 결과 출고한 지 1년 안에 중고차 매물로 다시 등록되는 비중이 국산차가 전체의 4.0%, 수입차는 7.7%로 나타나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3.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에 비해 감가율이 높기 때문에 제조사 보증기간 등이 충분히 남아있어 비교적 잔존가치가 높은 1년 안에 중고차로 다시 파는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출고 1년 미만의 중고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 역시 높다. 일 평균 매물 조회수에서 출고한지 1년 이상 된 매물이 45회를 기록한 것에 비해 1년 미만의 매물은 평균 114회로 나타나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매물 별 조회 수는 SK엔카 홈페이지에서 해당 중고차의 상세 정보를 보기 위해 매물을 클릭한 수를 집계한 것이다.

한편 유종별로 살펴보면 하이브리드가 14.2%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였으며 디젤 (5.6%)과 가솔린(4.6%)이 뒤를 이었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경험을 중시하는 요즘 소비자들이 다양한 모델을 경험하기 위해 차를 자주 사고 팔면서 앞으로 '신차급 중고차'의 비중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9일 출시한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보름 동안 5,500대 이상을 기록하며 G4 렉스턴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쳤다.
캐딜락(Cadillac)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7년 실적과 함께 올해 비즈니스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전/후방 Full HD화질에 ADAS기능을 적용한 국민 고급 FHD/FHD 블랙박스 파인뷰 LX1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Bolt EV)가 지난 17일 사전계약 개시 3시간 만에 올해 도입물량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