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출고 1년 미만 신차급 중고차 인기... 수입차 비중 더 높아

최상운 2017-08-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매물 분석 결과 수입차가 국산차 보다 출고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신차급 중고차'의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상반기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매물의 최초 차량 등록일과 중고차 매물 등록일을 조사하여 진행했다. 조사 결과 출고한 지 1년 안에 중고차 매물로 다시 등록되는 비중이 국산차가 전체의 4.0%, 수입차는 7.7%로 나타나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3.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에 비해 감가율이 높기 때문에 제조사 보증기간 등이 충분히 남아있어 비교적 잔존가치가 높은 1년 안에 중고차로 다시 파는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출고 1년 미만의 중고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 역시 높다. 일 평균 매물 조회수에서 출고한지 1년 이상 된 매물이 45회를 기록한 것에 비해 1년 미만의 매물은 평균 114회로 나타나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매물 별 조회 수는 SK엔카 홈페이지에서 해당 중고차의 상세 정보를 보기 위해 매물을 클릭한 수를 집계한 것이다.

한편 유종별로 살펴보면 하이브리드가 14.2%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였으며 디젤 (5.6%)과 가솔린(4.6%)이 뒤를 이었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경험을 중시하는 요즘 소비자들이 다양한 모델을 경험하기 위해 차를 자주 사고 팔면서 앞으로 '신차급 중고차'의 비중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은 8월 21일(현지시간), 독일 쾰른에서 개최된 'EA 게임스컴 라이브' 현장에서 EA(Electronic Arts)의 신작 레이싱 게임 '니드 포 스피드: 페이백' 트레일러 영상과 함께 고성능 스포츠카
국내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K엔카 홈페이지에서 판매 완료된 중고차 매물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국산차에서는 기아자동차 레이, 수입차에서는 벤츠 E-클래스가 가장 빨리 팔린 모델로
쌍용자동차가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통해 유럽시장에 G4 렉스턴을 공식 출시하며, 티저영상을 공개했다.
포르쉐의 프리미엄 SUV 신형 카이엔이 오는 8월 29일 세계 최초 공개를 앞두고 엄격한 내구 테스트 과정을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윈도우 필름 솔루션 전문 기업, 레이노 윈도우 필름은 나노 카본 스퍼터 기술로 완성된 프리미엄 윈도우 필름 '크로마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베트남 뷰티시장의 주요 마케팅 및 판매 통로인 SNS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