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형트럭 엑시언트 구입 고객 대상 신규 '오토할부 프로그램' 선보여

최상운 2017-08-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이달부터 상용차 고객들의 구입 부담을 크게 낮춘 신규 오토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가 내 놓은 신규 오토할부는 수리비가 차량가의 80%를 초과하는 전손사고 발생 시 잔여할부원금을 전액 면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대상 차종은 엑시언트 트랙터 및 덤프 트럭이며, 36개월 이상 오토할부로 구입하는 고객이 전손보험 적용을 동의한 경우에 한한다.

전손보험은 전액 회사 측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며, 할부 금리에도 전혀 영향이 없어 고객 부담 낮추고 혜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대형 상용차의 경우 자차보험 가입조건이 까다롭고, 특히 덤프 트럭은 자차보험 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차량 사고 시 정비 비용에 대한 고객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전손의 경우에는 수입이 없는 상황에서 잔여 할부금을 매달 지불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어야 했다.

현대자동차는 전손보험 무상 가입을 통해 이러한 대형 상용 고객의 고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이 달부터 저금리 할부 대상 차종을 기존 엑시언트 트랙터 전 차종 및 카고 일부 차종(17톤)에서 트랙터, 카고 전 차종과 덤프 일부 차종(25.5톤 이상)으로 확대 적용한다.

새롭게 시행되는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의 차종별 이자율은 고객신용등급 및 할부기간에 따라 엑시언트 트랙터와 카고는 4.5~8.9%, 덤프는 4.9~8.9%가 적용돼 기본보다 최대 1.2% 포인트 낮아진다.

현대자동차는 새롭게 시행되는 오토할부 프로그램 이외에도 상용차 고객의 안전을 고려한 다양한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엑시언트 트랙터(와이드 범퍼 적용 차량 限)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긴급제동장치(FCA)와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 130만 원 상당의 첨단안전장치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화물공제조합, 화물복지재단과 협업하여 졸음운전 방지용품 배부 및 가족사랑 교통안전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자율 인상으로 가계대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생계형 사업자들이 다수인 상용차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엑시언트 할부 부담 경감 프로그램을 신규 기획했다"라며 "향후에도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6라운드가 오는 22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다.
토요타 코리아가 19일 한강 세빛섬에서 뉴 캠리의 출시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캐딜락(Cadillac)은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 선수에게 캐딜락의 플래그십 세단, CT6를 공식 의전차량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양일 간 나주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본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트위지 시승행사를 했다고 밝혔다.
아이머큐리(대표 강효선)가 19일 소형 SUV 시장의 새로운 다크호스 '코나(KONA)' 전용 트립형 내비게이션 및 아이프레임 마감재를 동시에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