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형트럭 엑시언트 구입 고객 대상 신규 '오토할부 프로그램' 선보여

최상운 2017-08-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이달부터 상용차 고객들의 구입 부담을 크게 낮춘 신규 오토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가 내 놓은 신규 오토할부는 수리비가 차량가의 80%를 초과하는 전손사고 발생 시 잔여할부원금을 전액 면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대상 차종은 엑시언트 트랙터 및 덤프 트럭이며, 36개월 이상 오토할부로 구입하는 고객이 전손보험 적용을 동의한 경우에 한한다.

전손보험은 전액 회사 측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며, 할부 금리에도 전혀 영향이 없어 고객 부담 낮추고 혜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대형 상용차의 경우 자차보험 가입조건이 까다롭고, 특히 덤프 트럭은 자차보험 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차량 사고 시 정비 비용에 대한 고객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전손의 경우에는 수입이 없는 상황에서 잔여 할부금을 매달 지불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어야 했다.

현대자동차는 전손보험 무상 가입을 통해 이러한 대형 상용 고객의 고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이 달부터 저금리 할부 대상 차종을 기존 엑시언트 트랙터 전 차종 및 카고 일부 차종(17톤)에서 트랙터, 카고 전 차종과 덤프 일부 차종(25.5톤 이상)으로 확대 적용한다.

새롭게 시행되는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의 차종별 이자율은 고객신용등급 및 할부기간에 따라 엑시언트 트랙터와 카고는 4.5~8.9%, 덤프는 4.9~8.9%가 적용돼 기본보다 최대 1.2% 포인트 낮아진다.

현대자동차는 새롭게 시행되는 오토할부 프로그램 이외에도 상용차 고객의 안전을 고려한 다양한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엑시언트 트랙터(와이드 범퍼 적용 차량 限)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긴급제동장치(FCA)와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 130만 원 상당의 첨단안전장치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화물공제조합, 화물복지재단과 협업하여 졸음운전 방지용품 배부 및 가족사랑 교통안전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자율 인상으로 가계대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생계형 사업자들이 다수인 상용차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엑시언트 할부 부담 경감 프로그램을 신규 기획했다"라며 "향후에도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천 부천지역의 중고차 브랜드 오토맥스가 현대캐피탈과 MOU를 체결한 'DY카랜드'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17일, 카허 카젬(Kaher Kazem) GM 인도(India)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 겸 CEO에 선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달 31일부로 임기를 마치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지난 17일,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을 비롯, 회사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성차 1천만대 생산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현대차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선행기술 및 소프트웨어 전문가 ▲친환경 배터리 전문가 ▲제네시스 마케팅, 전략지원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2017 New Nissan Pathfinder)'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