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형트럭 엑시언트 구입 고객 대상 신규 '오토할부 프로그램' 선보여

최상운 2017-08-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이달부터 상용차 고객들의 구입 부담을 크게 낮춘 신규 오토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가 내 놓은 신규 오토할부는 수리비가 차량가의 80%를 초과하는 전손사고 발생 시 잔여할부원금을 전액 면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대상 차종은 엑시언트 트랙터 및 덤프 트럭이며, 36개월 이상 오토할부로 구입하는 고객이 전손보험 적용을 동의한 경우에 한한다.

전손보험은 전액 회사 측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며, 할부 금리에도 전혀 영향이 없어 고객 부담 낮추고 혜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대형 상용차의 경우 자차보험 가입조건이 까다롭고, 특히 덤프 트럭은 자차보험 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차량 사고 시 정비 비용에 대한 고객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전손의 경우에는 수입이 없는 상황에서 잔여 할부금을 매달 지불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어야 했다.

현대자동차는 전손보험 무상 가입을 통해 이러한 대형 상용 고객의 고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이 달부터 저금리 할부 대상 차종을 기존 엑시언트 트랙터 전 차종 및 카고 일부 차종(17톤)에서 트랙터, 카고 전 차종과 덤프 일부 차종(25.5톤 이상)으로 확대 적용한다.

새롭게 시행되는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의 차종별 이자율은 고객신용등급 및 할부기간에 따라 엑시언트 트랙터와 카고는 4.5~8.9%, 덤프는 4.9~8.9%가 적용돼 기본보다 최대 1.2% 포인트 낮아진다.

현대자동차는 새롭게 시행되는 오토할부 프로그램 이외에도 상용차 고객의 안전을 고려한 다양한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엑시언트 트랙터(와이드 범퍼 적용 차량 限)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긴급제동장치(FCA)와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 130만 원 상당의 첨단안전장치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화물공제조합, 화물복지재단과 협업하여 졸음운전 방지용품 배부 및 가족사랑 교통안전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자율 인상으로 가계대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생계형 사업자들이 다수인 상용차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엑시언트 할부 부담 경감 프로그램을 신규 기획했다"라며 "향후에도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친환경 전용 SUV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 EV'의 인증 주행거리와 가격을 공개하고 19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슈피겐코리아(대표 김대영)는 18일 복합문화공간 '슈피겐홀'을 정식 오픈하고,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국내 최대 통신 기업 KT와의 협력을 통해 자사의 전기구동화 브랜드인 'EQ'1 차량용 충전기를 개발하고, 전국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전시장 및 서비스
지난 6월 말 국내시장에 출시한 '더 뉴 볼보 XC40'이 2018 유로앤캡(EURO NCAP: New Car Assessment Programme)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안전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
현대자동차(주)는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