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전 '나이트 레이스', 오는 12일 인제스피디움서 개최

최상운 2017-08-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2017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경기가 오는 12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서킷에서 나이트 레이스로 펼쳐진다.

특히 올 시즌 총 8라운드 가운데 지난달 16일 전남 영암에서 열린 시즌 4라운드를 마친 최고배기량 종목 캐딜락6000 클래스에선 상위권 다툼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어 다가올 5라운드에서는 뜨거운 혈투가 예상 된다.

전반기를 마친 상황에서 1~2위를 달리고 있는 선수는 조항우(아트라스BX 레이싱)과 이데유지(엑스타 레이싱) 선수다. 두 선수는 각각 시즌 2승과 1승을 거두며 올 시즌 최종 챔피언을 위한 전략수립에 여념이 없다.

지난 1~4전을 뒤돌아 보면 ▲1전 조항우 우승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2전 이데유지 우승(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3전 조항우 우승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4전 타카유기 아오키 우승(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하면서 치열한 레이스가 이어져 왔다.

4전까지 누적 포인트는 조항우가 87점으로 선두, 이데유지가 76점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3위는 팀 베르그마이스터(아트라스BX)가 59점으로 호시탐탐 선두 도약을 노린다.

4전까지 득점 순위에선 해외 드라이버가 강세를 보였고, 조항우 역시 캐나다 국적의 교포로 해외와 국내를 아우르는 레이스 경험이 두텁다. 국적으로 따지면 캐나다-일본-독일의 대항전으로도 불린다.

4위 역시 일본인 드라이버 타카유키 아오키(팀106)가 43점으로 질주하고 있다. 한국 국적으론 황진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이 가장 높은 순위인 5위(33점)를 달리고 있다. 이밖에 6위 정연일(헌터-인제 레이싱)과 7위 오일기(제일제당 레이싱)가 중위권 순위 경쟁 중이다.

상위 4위권을 점령하고 있는 해외파 드라이버들과 5~7위권을 형성하고 있는 토종파들의 자존심 대결로도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1~2위 조항우와 이데유지 선수는 4전 이후 동일한 핸디캡 웨이트(90kg)를 유지하고 있어 5라운드부터 시작되는 레이스 전략이 올 시즌을 판가름할 전망이다.

4전을 마친 팀챔피언십 포인트는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148점으로 1위를 차지 하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이 100점으로 바짝 뒤쫓고 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과 팀106은 단 2점 차이로 각각 3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ASA GT-1 클래스에서는 서한퍼플-블루와 레드의 내부 경쟁 구도로 치우친 가운데, 시즌 챔피언으로 가는 중요한 길목인 나이트 레이스에서 쉐보레 레이싱팀과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팀이 어떠한 전술을 가지고 올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팀 포인트는 현재 147점으로 서한퍼플-블루팀이 1위, 104점으로 서한퍼플-레드가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매년 우승자 예상을 깨고 이변을 낳았던 나이트 레이스에서 올해는 어떠한 이변이 일어날지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천 부천지역의 중고차 브랜드 오토맥스가 현대캐피탈과 MOU를 체결한 'DY카랜드'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17일, 카허 카젬(Kaher Kazem) GM 인도(India)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 겸 CEO에 선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달 31일부로 임기를 마치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지난 17일,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을 비롯, 회사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성차 1천만대 생산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현대차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선행기술 및 소프트웨어 전문가 ▲친환경 배터리 전문가 ▲제네시스 마케팅, 전략지원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2017 New Nissan Pathfinder)'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