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코리아, 고객 편의 강화 위해 '아우디 사고 수리 지원 프로그램' 실시

최상운 2017-08-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차량 사고 발생 시 고객의 안전한 이동과 완벽한 차량 수리 제공을 위해 '아우디 사고 수리 지원 프로그램 (Audi Accident Care Program)'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아우디 차량을 소유하고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 수리를 원하는 모든 고객이 이용 가능하며, 사고 발생 시 무상 견인 서비스, 안전 귀가 서비스, 사고 수리 품질 보증 및 무상 점검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아우디 사고 수리 지원 프로그램 (Audi Accident Care Program)'을 통해 고객은 사고로 인해 차량 운행이 불가능한 경우, 이동거리의 제약 없이 원하는 아우디 공식 서비스 센터까지 차량 견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상 견인 서비스'를 24시간 연중무휴 이용 가능하다. 특히 상시 사륜주행이 가능한 아우디 콰트로 차량의 특성에 맞게 모든 견인은 적재견인 방식의 견인 차량을 이용하여 제공된다. (일부 적재견인이 불가한 상황 제외)

또한, 사고 차량 견인 입고 고객이 차량 입고 후 안전하고 편안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사고 당일 혹은 견인 입고 일에 한해 총 1회 5만원 이내의 교통비를 지원하는 '안전 귀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 수리를 받은 차량은 출고 후 1년 동안 '사고 수리 품질 보증'을 제공받으며 사고 수리 출고 후 1년 안에 '무상점검1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단, '아우디 사고 수리 지원 프로그램'은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 수리를 진행한 경우에 한해 제공되며 고객 변심으로 아우디 공식 센터에서 수리를 원하지 않거나 외부업체에서 수리 받기를 원할 경우에는 제공되지 않는다.

아우디 코리아 세드릭 주흐넬 사장은 "'아우디 사고 수리 지원 프로그램'은 예기치 못한 사고 발생으로 피해를 입은 아우디 고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생각한 프로그램" 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아우디를 소유하는 기쁨을 선사하고 서비스 만족도 증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는 독일 본사에서 인증을 받은 전문 테크니션이 표준화된 수리 매뉴얼에 따라 차량 모델별 전용 장비, 특수공구 및 100% 순정 부품을 사용하여 차량을 수리하여, 차량 수리 이후의 품질과 안전을 보장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푸조(PEUGEOT) 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는 푸조 토탈 팀(Team Peugeot Total)의 카를로스 사인츠(Carlos Sainz)와 루카스 크루즈(Lucas Cruz)가 '2018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가 서초 전시장을 이전 오픈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대형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이 영국에서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1월 22일부터 2월 24일까지 2018 새해맞이 '오토솔루션 2018 뉴 스타트(New Start)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가 지난해 전 세계에서 187만 8,100대의 판매 대수를 기록하며 2016년 대비 0.6%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