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나이트레이스 개최... 화려하고 풍성한 볼거리 가득

최상운 2017-08-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시즌 5번째 경기가 오는 12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1랩 3.908km)에서 나이트레이스로 개최된다.

(사진 설명 : 지난 2016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나이트레이스 경기 모습)

2012년 7월 태백레이싱파크에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최초로 나이트 레이스를 시작하였다. 그날 경기장은 늦은 시간 까지 스톡카들의 우렁찬 배기음과 락음악에 환호하는 사람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었다. 이날 처음 시작 되어 올해로 6번째 개최되는 나이트레이스는 슈퍼레이스와 여름을 떠올리면 연상되는 히트 상품으로 자리잡아 국내 모터스포츠 팬들의 여름 피서지로 큰 인기를 모아 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레이스 투 나잇(RACE TO NIGHT)'이라는 컨셉으로 늦은 밤까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한 여름 밤 최고의 축제를 선사할 예정이다. ▲각 팀 컬러에 맞추어 LED로 화려하게 꾸며진 머신들의 어둠 속 박진감 넘치는 격전 ▲이벤트 존에서 진행되는 신나는 공연 ▲드리프트 퍼포먼스 공연 등이 진행되며 현장 관람객들에게 이색적인 경험과 즐거운 축제 분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나이트레이스는 야간에 진행되는 만큼 많은 변수들이 경기에 작용하여 예측할 수 없는 경기로도 많은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먼저 나이트 레이스에 가장 최적화된 드라이버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2012년, 2014년 나이트 레이스 우승자 김의수(제일제당 레이싱) 그리고 그 뒤를 이어 2015년, 2016년 연이은 우승을 기록한 정의철(엑스타레이싱) 두 선수가 올해는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도 이번 경기를 기다리게 만드는 관전 포인트다.

지난 제4전에서 김의수는 "경주차 세팅의 감을 잡았다. 확실하게 좋아졌다"고 투지를 불태우기도 했다. 또한, 매년 예상을 깨고 이변을 낳았던 나이트 레이스에서 새로운 히어로가 등장 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천 부천지역의 중고차 브랜드 오토맥스가 현대캐피탈과 MOU를 체결한 'DY카랜드'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17일, 카허 카젬(Kaher Kazem) GM 인도(India)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 겸 CEO에 선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달 31일부로 임기를 마치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지난 17일,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을 비롯, 회사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성차 1천만대 생산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현대차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선행기술 및 소프트웨어 전문가 ▲친환경 배터리 전문가 ▲제네시스 마케팅, 전략지원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2017 New Nissan Pathfinder)'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