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랜드 이미지 강화 노력 통했다... '레드 닷' 디자인상 최우수상 & 본상 수상

최상운 2017-08-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는 '2017 레드 닷 디자인상(2017 Red Dot Award)'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에서 '현대 사운드'와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체험공간'이 분야별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현대차 전용 서체인 '현대 산스'와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키네틱 스컬프처', '식음공간'이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레드 닷 디자인상은 독일의 'iF 디자인상', 미국의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린다.

현대차는 보다 명확한 브랜드 이미지를 정립하기 위해 지난해 로고, 컬러, 이미지 스타일 및 그래픽 시스템을 개발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현대차만의 전용 사운드 '현대 사운드'와 전용 서체 '현대 산스'를 완성했다.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음향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현대 사운드'는 ▲징글(광고의 짧은 멜로디) ▲TV 및 라디오 ▲행사 무대 ▲영업소 ▲차량 내부 음향(웰컴 사운드, 경고음 등) 등 모든 고객 접점에서 동일한 테마로 적용돼 일관성 있는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현대 사운드는 ▲본질(Essential) ▲섬세함(Refined) ▲자신감(Confident)의 3가지 메시지를 담아 개발됐으며,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감성 표현을 위해 인위적인 디지털 사운드를 최소화하고 악기 본래의 소리를 강조했다.

'현대 산스'는 부드러운 곡선과 세련된 직선의 조화를 바탕으로 가독성과 디자인이 적절히 균형을 이루고 있으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 친밀함과 따뜻함이 느껴지도록 디자인된 것이 특징으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타이포그래피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또한 현재까지 103개 언어로 개발돼 전세계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홈페이지와 카탈로그 등 모든 고객 접점에서 일관된 형태의 메시지로 고객과 소통함으로써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은 올해 4월 개관한 국내 최대의 자동차 체험 시설로, 고객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보다 명확하게 구축하고 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은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에서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는데, ▲'전시체험공간'이 공간 분야 최우수상에 ▲'키네틱 스컬프처'가 공간 분야 본상에 ▲'식음공간'이 소매점 분야 본상에 선정됐다.

'전시체험공간'은 자동차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으며, ▲강철을 녹이는 시점부터 차가 만들어지고 질주하는 순간까지 총 12개의 전시존으로 구성된 상설전시존과 ▲커넥트 월, 차량전시, WRC(월드랠리챔피언십) 등의 다양한 테마로 구성된 테마전시존으로 이뤄졌다.

'키네틱 스컬프처'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을 상징하며, 1,411개의 알루미늄 기둥들이 영상, 음향, 조명과 함께 어우러져 유기적이고 파격적인 움직임을 선보인다.

레스토랑과 카페로 이뤄진 '식음공간'은 '모던 프리미엄 푸드 부띠끄(Modern Premium Food Boutique)'라는 콘셉트로, 아늑한 분위기에서 다양하고 신선한 음식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골프컵 인터내셔널 2017'의 국내 결승전을 통해 내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아마추어 대회에 출전할 대한민국 대표 선수가 선발되었다.
현대차그룹은 26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貴陽)시 '구이안신구(貴安新區)'에서 구이안신구 마창칭(马长青) 서기와 상무청 마레이(马雷) 부청장,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황승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그
콘티넨탈이 차세대 '맥스 콘택트 MC6'를 국내에 출시하고, 콘티넨탈 타이어 6세대 신제품 라인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6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8년 만에 풀 체인지 된 자사의 중형 프리미엄 SUV '더 뉴 볼보 XC60'을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페라리가 지난 18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국내 고객들을 초청, 페라리가 달려온 역사를 돌아보고, 70년 동안 쌓아온 브랜드 문화와 가치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