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코리아,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 2016 전시 '레드닷 어워드' 위너 수상

최상운 2017-08-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가 지난해 진행한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 2016 (Audi Design Challenge 2016)' 전시가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레드닷 어워드 (Red Dot Award)'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Communication Design)' 부문 '공간 커뮤니케이션 (Spatial Communication)' 분야에서 최고상인 위너(Winner)를 수상했다.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Audi Design Challenge)'는 아우디의 브랜드 철학인 '기술을 통한 진보 (Vorsprung durch Technik)'를 창작 디자인으로 표현하는 공모전으로 2013년 제 1회 공모전을 시작으로 4년 동안 아우디가 추구하는 브랜드 핵심 가치 중 하나인 디자인을 매개로 한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는 뮤직, 모션 그래픽, 제품, 가구 총 4개 부분으로 진행되며, 지난해에는 '아우디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 및 드라이빙 경험을 위한 디자인'을 주제로 개최됐다. 지난해 11월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린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 2016' 전시는 어둠에서 불을 밝혀 앞으로 나아가는 아우디의 도전정신을 표현한 '아우디의 빛 (Light of Audi)' 을 모티브로, 최종 우승 작품 4개 및 파이널 리스트로 선정된 12개의 작품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 그 가치를 인정 받았다.

'레드닷 어워드'는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리며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이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heim Westfalen)가 주관하여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프로덕트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부문으로 평가한다. 특히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은 공간, 음향 등 18개 분야로 세분화되어 있으며, 올해는 전세계 50여개 국가에서 총 8,000점에 이르는 다양한 작품이 출품되었다.

아우디 코리아 대표 세드릭 주흐넬은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2013년부터 4년 연속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 공모전을 진행하며 한국의 젊은 디자인 인재 발굴과 함께 대중과 디자인 언어로의 소통을 위해 노력해왔다. 아우디 코리아의 이러한 노력이 세계 3대 디자인 상인 '레드닷 어워드 위너' 수상을 통해 인정받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아우디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와 아우디를 소유하는 기쁨을 선사하는 라이프스타일 마케팅을 통해 고객과 소통하며 고객 감동을 실현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제네시스는 지난 21일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렉서스 코리아가 서울 용산구에 '렉서스 한강대로' 전시장을 새롭게 오픈,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중형 SUV QM6의 글로벌 판매 모델인 '꼴레오스(KOLEOS)'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인 2017 유로 NCAP(Euro NCAP, 유럽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는 9월 1일부로 르네 코네베아그 전 아우디 홍콩·마카오의 총괄사장을 그룹 총괄사장에 임명했다.
BMW 그룹 코리아가 주행거리가 최대 208km까지 늘어난 'BMW i3 94Ah'의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