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 주력 모델 '알티마 & 무라노' 美서 상품성 만족도 1위 선정

최상운 2017-08-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알티마'와 '무라노'가 미국 JD파워가 실시한 '상품성 및 디자인 만족도 조사(APEAL: Automotive Performance, Execusition and Layout)'에서 각각 '중형차'와 '중형 SUV'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닛산 브랜드 중 알티마는 평가점수 826점을 획득해 '중형차 부분(Midsize Car)'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17년형 무라노 역시 '중형 SUV(Midsize SUV)' 부문에서 837점을 기록하며 최고 성적을 거뒀다. 각 부문 1위를 차지한 알티마와 무라노 외에도 대형차 부문 '맥시마', 컴팩트 SUV 부문 '로그', 경형 픽업 부문 '타이탄' 등이 순위에 이름을 올리며 미국 소비자들의 높은 지지를 얻었다.

미국 J.D. Power의 '상품성 및 디자인 만족도 조사(APEAL)'는 7만 명에 이르는 2017년형 신차 구입자를 대상으로 8개 부문 77개 항목을 평가한다. 차량 성능과 완성도, 디자인 및 설계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종합해 점수로 환산, 평가하며 각 세그먼트 별 최고 성적을 거둔 3개 차량을 선별한다. JD파워의 조사 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의 신차 구매 시 브랜드 선택의 중요한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닛산의 대표 모델들이 엄격하기로 유명한 미국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 기쁘다"라며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등 닛산의 혁신적인 기술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에서도 더욱 사랑 받는 브랜드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의 공식 딜러인 동성모터스가 오는 2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에서 BMW 7시리즈 라운지를 운영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올해 1분기 판매 3만 664대, ▲매출 8,088억 원 ▲영업손실 313억 원 ▲당기순손실 342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지난 1년간 등록된 올드카 매물을 살펴본 결과, 가장 비싼 모델은 최대 1억 2천만 원, 가장 오래된 매물은 1977년 식으로 나타나는 등 올드카 거래가 활발한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전국의 고객 200여명을 대상으로 '연비왕'을 가리는 'K3 스마트 드라이버 선발대회'를 개최한다.
벤틀리 모터스가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 본사에 영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친환경 공장으로 거듭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