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입사원 사기 진작 위해 'CEO 간담회' 실시

최상운 2017-08-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신입사원들의 사기 진작과 회사와의 유대감 강화를 위해 '2017 신입사원 대상 CEO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5일 쌍용자동차 평택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참석해 6주 간의 교육을 마치고 현업에 배치된 2017년 신입사원 20여명과 진솔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신입사원 마지막 교육과정 및 열린 경영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CEO 간담회에서 신입사원들은 원활한 직장생활과 회사 현황 등 사회초년생이자 쌍용자동차 직원으로서 궁금한 것들을 다양하게 질의했으며, 최종식 대표이사는 직장 선배이자 회사의 대표로서 진심 어린 조언과 당부를 전했다.

특히 신입사원들은 신시장 개척, 엔진 개발 등 회사의 당면 과제뿐 만 아니라 미래 자동차 개발, 글로벌 자동차 이슈 등 산업 전반에 대한 폭넓은 관심을 표출해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갈 미래 인재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열린 경영 및 스킨십 경영의 일환으로 사무∙연구직 직급별 CEO 간담회 및 현장감독자 대상 CEO 간담회,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 등 경영 현황을 공유하고 상호 소통하는 자리를 꾸준히 마련함으로써 회사와 임직원 간의 신뢰 및 유대감 강화, 공감대 형성 및 건설적인 노사 문화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 나아가 한국 자동차산업을 책임질 젊은 인재들로부터 패기와 도전정신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회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직원들의 회사에 대한 신뢰와 직원 개개인의 성장이 중요한 만큼, 신입사원들이 회사와 소통하며 역량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9일 출시한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보름 동안 5,500대 이상을 기록하며 G4 렉스턴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쳤다.
캐딜락(Cadillac)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7년 실적과 함께 올해 비즈니스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전/후방 Full HD화질에 ADAS기능을 적용한 국민 고급 FHD/FHD 블랙박스 파인뷰 LX1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Bolt EV)가 지난 17일 사전계약 개시 3시간 만에 올해 도입물량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