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ICEF BEST 5] 기아차, 전기차 '쏘울-EV' 출품

김기홍 2017-09-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원장 이형근)는 9월 6일부터 9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9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 참가해 전기차 2018년 형 '쏘울-EV' 모델을 전시했다. (사진: 보닛 전면의 충전 포트)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 쏘울 EV는 연간 1~2회 공모를 거쳐 50~100여 대를 생산, 공급하는 전기자동차로 가솔린 대비 10% 수준의 유지비가 장점이다.

특히, 수도권 357개소를 비롯해 전국 819개소의 급속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으며 전국 82개소의 직영 및 협력사를 통해 전기차 전용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충전시간은 급속 30분, 완속 5시간이 소요되며 배터리는 5년/10만km를 보장한다.

또, VSM, 2세대 가상엔진, 사운드 시스템, 후방주차 보조시스템, 급제동 경보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 등 첨단 안전시스템을 적용해 예방 안전성을 강화했다.

(사진: 복합 에너지 소비효율 5.2km/kwh로 복합 1회 충전 시 180km를 주행할 수 있는 쏘울EV)

(사진: 쏘울 EV 내부 모습. 운전 편의성을 위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한편, 제9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 수출 상담회에서는 지역기업이 전시한 친환경 분산식 빗물관리 기법(LID기법), RFID를 이용한 음식물 수거 시스템, 동물사체 친환경 처리시스템, 환경오염방지시설 및 에너지화 플랜트 등을 선보인다. 그 밖에도 수출상담, MOU 체결, 일자리박람회, 심포지엄,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블루투스 전문기업 모비프렌이 게임 개발자들을 위해 자사의 헤드폰인 MFB-H7100에 적용할 수 있는 게임용 진동기능 소스를 모비프렌 홈페이지에 오픈했다.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전, 출산을 앞두고 있는 임산부들과 이제 갓 태어난 아기가 있는 가정에서는 육아 월동 준비를 위해 분주해지는 시기가 곧 다가오고 있다.
가을 바람에 감기에 걸리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9월 다섯째 주,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할 전시와 유익한 박람회를 소개하도록 하겠다.
미디어플레이어 개발 전문업체 칩얼라이브(대표이사 이지웅)는 국내외 최강의 명품 프리미엄 UHD 플레이어 '티즈버드(Tizzbird) S50' 신제품을 출시했다.
한국레노버(대표이사 강용남)는 25일, 요가북의 강력한 휴대성과 생산성에 더해 비즈니스 활용성을 강조한 '요가북 프로(Yogabook Pro)'를 출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