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5전, 'BK원메이커'... 김범훈 선수 첫 우승 달성

최상운 2017-09-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대회 5라운드 경기가 10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김범훈(MC2 범스)은 5라운드 BK원메이커 클래스에서 백철용(BEAT R&D) 강재협(BEAT R&D)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첫 우승 사냥에 성공했다. 총 15랩을 도는 레이스에서 12랩을 도는 도중 차량 4대가 파손되는 추돌이 발생(적기 발령), 레이스를 모두 마치지는 못했지만 75%를 수행한 것으로 인정을 받았다. 김범훈은 추돌 상황 발생 전까지 경쟁자들을 크게 앞서고 있었다.

최상위 클래스인 GT300과 동시에 레이스를 펼치는 BK원메이커 클래스는 시즌 막바지에 이르면서 경기의 박진감을 높이기 위해 출발 방식을 스탠딩스타트로 바꿨다. 출발 신호와 동시에 한꺼번에 출발하는 스탠딩스타는 출발이 롤링스타트보다 더 중요했다.

출발 신호와 함께 이날 오전 벌어진 예선에서 2위를 차지했던 이동열(팀한정판)이 튀어나왔다. 그 뒤를 예선 1위 강재협이 따르고, 예선 5위를 차지했던 김범훈이 재빨리 3위에 따라 붙었다.

스타트가 좋았던 김범훈의 추력은 거기서 멈추지 않았다. 2번째 바퀴에서 이동열과 강재협을 밀어내고, 클래스의 맨 앞줄에 섰다.

3랩부터 김범훈과 강재협이 치열한 선두경쟁을 펼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강재협은 4라운드 준우승자이기 때문에 의무 피트스루를 수행해야 했다. 둘의 선두경쟁은 시간이 갈수록 김범훈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했다.

그런데 둘의 간극은 강재협이 핸디캡을 수행하기도 전에 갈리기 시작했다. 8랩을 돌면서 강재협은 2위 자리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김범훈과의 격차는 점점 크게 벌어지고 있었다. 김범훈 강재협의 뒤를 신상욱(2ND 모터스), 이동열이 따르고 있었다.

그런데 예기치 못한 상황이 선두권이 12랩을 통과한 상황에서 벌어졌다.

BK원메이커 클래스의 안경식(BEAT R&D)과 안순호(파워모터스)가 코너 싸움에서 추돌을 일으키더니 안순호의 차가 완충지대를 가로질러 앞서가던 신상욱과 강재협의 차를 덮쳤다. 이에 앞서 이동열도 차량 이상으로 코스를 벗어나 레이스를 포기하고 있었다.

차량 앞부분이 파손 된 강재협은 재빨리 피트스루를 시도했고, 그 사이 적기가 발령 되면서 모든 경기가 중단 됐다.

순위는 적기 발령 전 상황에서 판정이 내려져야 했고, 최종적으로 김범훈(19분 37초529), 최경훈(19분 58초598), 하경완(브랜뉴레이싱) 20분00초807

,안경식, 안순호, 신상욱 순으로 결정됐다. 1라운드 3위, 2라운드 4위에 올랐던 김범훈은 3, 4라운드를 건너뛰고 5라운드에 와서 마침내 첫 우승에 성공하게 됐다. 강재협은 아쉽게도 실격 처리됐다.

김범훈 경기 후 인터뷰에서 "3, 4라운드도 당연히 참가하고 싶었다. 그런데 아쉽게도 우리 팀이 스폰서가 없다. 경비 문제로 2개 라운드를 참가할 수 없었다. 올 시즌 종합 성적은 이미 물건너 갔지만 이번 라운드에서 상금을 받으면 그 돈으로 최종라운드에 꼭 참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의 마지막 6라운드 경기는 다음달 22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서널 상설 서킷(KIC)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엘리시안 제주와 손잡고 G4 렉스턴을 체험할 수 있는 '제주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시승단'을 모집한다.
브리지스톤은 미국 '타이어 비즈니스(Tire Business)'가 발표한 전세계 타이어 기업 순위에서 2016년 전세계 매출액 221억 달러(US dollar)를 기록하며 1위를 지켰다고 밝혔다. 뒤이어 미쉐린은 2
제네시스 브랜드가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의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현대차는 20일 양재동 본사 사옥에서 상용수출사업부 이인철 전무, 인도네시아 현대차 상용 대리점 호키(HOKI : Hyundai Oto Komersial Indonesia)사의 이키 위보우(Iki Wibowo) 사장
제네시스는 21일부터 나흘 간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코리아(파72, 7,366야드)에서 '제네시스 챔피언십' 첫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