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5전, '핫식스-슈퍼랩'... 정남수 우승 2관왕 달성

최상운 2017-09-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대회 5라운드 경기가 지난 10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상위 클래스 GT300 우승자가 핫식스 슈퍼랩까지 휩쓰는 상황이 또 벌어졌다. 시즌 5번째 라운드에서 4번째 2관왕이 탄생했다. 이번 2관왕의 주인공은 정남수(브랜뉴 레이싱)다. 정남수는 3라운드에서도 GT300과 핫식스 슈퍼랩 2관왕에 오른바 있다.

정남수는 10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KIC, 1랩 3.045km)에서 열린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넥센타이어 후원, 코리아스피드레이싱 주최) 5라운드 핫식스 슈퍼랩에서 1분 25초425의 가장 빠른 랩타임으로 우승했다. 정남수는 앞서 열린 GT300에서도 의무 피트스루 핸디캡을 안고 있었던 정경훈(BEAT R&D)을 제치고 우승했다.

핫식스 슈퍼랩에는 '안전'을 제외한 나머지 항목에서는 범위 자체가 없다. 전 세계에서 생산 된 양산차는 모두가 참가할 수 있으며 튜닝도 마음대로 할 수 있다. 다만 안전 규정만은 엄수를 해야하고 외관은 양산차의 기본 틀을 유지해아 한다. 또한 차량 무게는 드라이버를 제외하고 850kg 이상이 돼야 한다.

때문에 핫식스 슈퍼랩도 GT300과 마찬가지로 정경훈-정남수의 경쟁구도가 형성돼 있다. 정경훈이 1, 2, 4라운드에서 우승했고, 정남수가 3라운드에서 우승했다.

이날 오전 벌어진 1차 시기에서도 정경훈-정남수는 나란히 1, 2위를 달렸다. 2차 시기에서 둘의 한판 대결이 기대되는 상황.

그런데 변수가 있었다. 정경훈이 GT300 결승에서 추돌 사고를 겪으면서 차가 파손돼 경기에 참가할 수 없었다. 강력한 경쟁자가 뛰지 못하게 되자 승부는 싱겁게 끝났다.

정남수가 2관왕에 올랐고 이동열(팀한정판)이 1분 26초102로 2위, 김현성(코프란레이싱)이 1분 26초270으로 3위를 차지했다.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라운드인 6번째 경기는 10월 22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9일 출시한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보름 동안 5,500대 이상을 기록하며 G4 렉스턴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쳤다.
캐딜락(Cadillac)이 19일, 캐딜락 삼성전시장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7년 실적과 함께 올해 비즈니스 전략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전/후방 Full HD화질에 ADAS기능을 적용한 국민 고급 FHD/FHD 블랙박스 파인뷰 LX1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Bolt EV)가 지난 17일 사전계약 개시 3시간 만에 올해 도입물량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