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직영, 실주행연비 시험단 '에코서포터즈' 14기 모집

최상운 2017-09-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총괄대표 박성철)이 실주행연비 시험단 '에코서포터즈' 14기를 모집한다.

SK엔카직영이 운영하는 '에코서포터즈'는 보유 차량의 실제 주행 연비를 측정해 주행거리, 주행 지역(도심 및 고속도로), 운전습관 등을 공유하는 소비자 시험단이다.

활동기간 중에는 평소 주행습관에 따라 시내 또는 고속주행을 월 1,000km 이상해야 하며, 매월 2회 이상 연비 측정 자료를 온라인으로 제출해야 한다. 연비는 가득 주유한 뒤 사용한 연료량과 주행거리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측정한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오는 20일(수)까지 SK엔카직영몰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운전면허 취득 후 3년이 지난 운전자로, 보유 차량의 차종, 연식, 연료에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10명의 참가자는 22일(금) 직영몰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에코서포터즈 14기는 2017년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활동하며, 매달 10만원의 주유비를 지원받는다. 매월 우수 서포터즈로 선정된 1명에게는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추가 지원하고, 활동기간 중 모든 참가자에게 다양한 자동차 용품을 제공한다.

에코서포터즈 모집 및 차량별 실주행연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SK엔카직영몰 홈페이지 및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K엔카직영 최현석 직영사업부문장은 "이번 에코서포터즈 활동은 추석 황금연휴가 예정된 10월부터 시작돼 고속 및 장거리 주행을 통한 자신의 운전습관, 주행 패턴 등을 확인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차량의 연비 향상 및 운전습관 개선은 물론, 3달간 주유비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 에코서포터즈에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