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실용성 강조한 '뉴 C3 에어크로스' 공개

최상운 2017-09-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시트로엥(CITROËN)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2017 Frankfurt Motor Show)에서 콤팩트 SUV '뉴 C3 에어크로스(New C3 Aircross)'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되는 뉴 C3 에어크로스는 시트로엥 브랜드만의 강렬하고 독창적인 디자인, 편안함과 실용성을 강조한 콤팩트 SUV 모델이다. 뉴 C3 에어크로스는 전장 4.15m의 콤팩트한 차체임에도 불구하고 최상의 안락함과 여유로운 적재공간을 자랑한다. 넓고 편안한 좌석은 물론 최대 520L 의 트렁크 적재 공간, 독립적으로 분리되는 슬라이딩 벤치 시트 등을 적용해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구현한다.

외관은 투톤 컬러 모델용 4가지 루프 컬러를 비롯해 90가지의 차별화된 바디 컬러 조합이 가능하다. 인테리어 또한 5가지의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으며, 최신 커넥티드 기술이 적용되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위한 시스템도 대거 탑재됐다. 힐 어시스트 디센트 기능이 적용된 그립컨트롤 시스템과 더불어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오토 하이빔, 속도 제한 인지 시스템 등 12가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시트로엥은 이번 모터쇼에서 서핑 브랜드 립컬과 협업한 4륜구동 콘셉트 미니밴 '스페이스투어러 립 컬 콘셉트(Spacetourer Rip Curl Concept)', 프랑스 대표 패션 브랜드 쿠게이즈(Courrèges)와 협업한 전기 4인승 컨버터블 'E-메하리 스타일 바이 쿠게이즈(E-Mehari Styled by Courrèges), C3, C3 WRC를 함께 선보인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