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10개 워크베이 갖춘 '양재 서비스센터' 오픈

최상운 2017-09-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메르세데스-벤츠 양재 서비스센터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양재 서비스센터를 통해 서비스 수요가 높은 서울 강남 지역에서 고객 접근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경부고속도로의 서초 IC 및 양재 IC에 인접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연면적 3,853 m2에 7층 규모로 10개의 최신식 워크베이를 갖추었으며, 차량 수리와 관련한 상세한 상담을 제공해 주는 서비스 상담 창구와 별도로 고객 라운지를 마련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옵션형 서비스 패키지인 '마이 서비스(My Service)'를 통해 높은 수준의 고객만족을 선사한다.

오픈을 기념해, 9월 한 달간 방문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모든 방문 고객에게 무상 점검 서비스와 함께 차량용 방향제를 제공하며, 유상수리 고객의 경우 금액별로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타월 및 스틸 텀블러를 증정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현재 전국 총 46개의 공식 전시장 및 53개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50개의 공식 전시장, 55개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갖추게 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