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그룹, 자율주행 콘셉트카 '세드릭' 통해 확장성 제시

최상운 2017-09-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폭스바겐 그룹은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2017 국제 모터쇼 (IAA 2017)'에서 그룹의 첫 번째 자율주행 콘셉트카 '세드릭 (SEDRIC, SElf-DRIving Car)'의 최신 버전을 선보였다.

자율주행 콘셉트카 세드릭은 폭스바겐 그룹이 전통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디지털 모빌리티 서비스의 통합적 제공자로 변신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레벨 5 완전 자율주행, 전기화와 디지털 네트워킹이 통합된 세드릭은 ▲버튼 하나만으로 작동되는 모두를 위한
모빌리티, ▲단순하고 편리하고 안전하며 지속가능한 미래 모빌리티를 제공하겠다는 그룹의 미래 비전을 담고 있다.

폭스바겐 그룹 이사회 의장 마티아스 뮐러 (Matthias Müller)는 "폭스바겐 그룹은 도심형 자율주행차부터 럭셔리 스포츠카, 자율주행 운송차량, 트럭에 이르기까지 이미 다양한 세드릭 패밀리에 대한 아이디어를 개발 중"이라며 세드릭의 확장 가능성을 시사했다.

세드릭은 사람에 의해, 사람을 위해 만들어졌다. 사용자는 폭스바겐 원버튼 (OneButton)이나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24시간 언제든 문 앞까지 호출할 수 있다.

폭스바겐 그룹 디지털화 책임자 요한 융비르트 (Johann Jungwirth)는 "세드릭은 시각장애인, 노인, 신체적으로 불편한 사람과 어린이의 자율적 이동성을 증진함으로써 거대한 사회공헌을 하게 될 것" 이라며, "완전 자율주행 모빌리티는 여가나 업무 등에 사용할 수 있는 3만 8,000 시간을 개인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세드릭은 미래의 보편적인 모빌리티 개념과 오늘날 자동차의 감수성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즉, 도심 환경에서 이용되는 공유형 모빌리티 개념으로 설계되었지만, 구성요소의 개인 설정이 가능하다는 부분에 있어서는 현재의 차량 소유 개념에도 부합한다.

버튼 하나로 작동되는 자율주행차라는 혁신적인 콘셉트는 디자인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전통적인 자동차와 달리 보닛이나 엔진룸 없이 거대한 휠까지 덮고 있는 일체형 차체가 눈에 띄는 세드릭은 누구나 한번에 기억될 수 있는 혁신적인 외관을 가지고 있다.

폭스바겐 그룹은 세드릭을 통해 자율주행, 전기화 및 디지털 네트워킹 등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기술에 대한 최고의 역량을 입증하고 있다.

핵심 개발 영역에는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를 통한 주변환경 식별, ▲대량의 데이터 처리와 차량 제어를 위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운전자를 대신할 수 있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동력계의 전기화, ▲개인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위한 디지털 서비스 등을 포함한다.

폭스바겐 그룹 R&D 총괄 율리히 아이크혼 (Ulrich Eichhorn)은 "세드릭은 환경보호, 인구통계학적 변화, 비즈니스 및 교통안전 등 중요한 사회적 이슈에 대한 해답을 제공하는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아이디어 플랫폼" 이라며, "세드릭을 통해 배운 풍부한 경험과 전문기술은 폭스바겐 그룹의 모든 브랜드에 활용될 것이고, 결론적으로 우리 고객에게도 도움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