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가솔린 SUV 'QM6 GDe' 사전 계약 13일 만에 1천대 돌파

최상운 2017-09-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중형 가솔린 SUV 'QM6 GDe' 모델이 계약 대수 1천대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9월 1일 출시된 QM6 GDe는 19일까지 영업일 기준 13일 만에 누적 계약 대수 1,020대를 달성했다. 이는 국내 기존 중형 가솔린 SUV의 올해 전체 판매량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판매된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수는 총 618대에 불과하다.

QM6 GDe의 인기 비결은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경제성과 정숙성으로 분석된다. 우선 QM6 GDe는 같은 사양의 디젤 모델과 비교해 290만 원 저렴하다. 기존의 준중형 SUV와도 직접 경쟁이 가능한 가격으로, 중형 SUV의 공간 활용성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누릴 수 있다.

또한 2.0ℓ 자연흡기 GDI 가솔린 엔진과 일본 자트코(JATCO)사의 최신 무단변속기(CVT)의 조화로 도심 운행에 최적화된 부드럽고 정숙한 주행 성능과 함께 리터 당 11.7km(17&18인치 타이어 장착 복합 연비 기준)의 공인 연비를 선보인다. 이는 동급의 중형 가솔린 SUV는 물론, 준중형과 일부 소형 가솔린 SUV보다도 뛰어난 연료 효율이다.

기존 SUV에서는 경험하기 어려운 수준 높은 정숙성도 특징적이다. QM6 GDe는 가솔린 엔진 특유의 정숙성을 극대화 하기 위해 모든 트림에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앞유리)를 기본으로 장착하고, 차체 곳곳 소음이 유입될 수 있는 부위에 다양한 흡∙차음재를 보강했다.

그 밖에 전 트림 기본으로 적용돼 있는 운전자 피로도 경보 시스템(UTA)을 비롯해 8.7인치 대화면 세로형 S-Link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 센터포인트®2가 적용된 BOSE®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시동을 끈 후 운전자가 차량에서 약 2m 가량 멀어지면 자동으로 문이 잠기는 오토클로징 시스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 사각지대 경보시스템 등 첨단 사양들이 QM6 GDe에 적용돼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신문철 영업본부장은 "QM6 GDe의 초반 흥행 비결은 경제성과 정숙성이라는 명확한 포지셔닝이 소비자의 실제 라이프 스타일에 잘 들어맞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라며, "르노삼성자동차는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걸으며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QM6 GDe 모델의 판매 가격은 ▲SE 트림 2480만 원 ▲LE 트림 2640만 원 ▲RE 트림 2850만 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는 소형 SUV 티볼리(TIVOLI) 가솔린 모델이 출시 이후 총 14만 5,100대가 판매되며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전체 판매 1위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중고차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구매를 원하는 차를 집으로 받아 7일간 타보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는 중고차 구매 서비스 '엔카홈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THE NEW QM6에 음성인식 기반의 혁신적인 인포테인먼트 기술인 '이지 링크(EASY LINK)'를 탑재한다고 22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지난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지난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됐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