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판매개시 첫날 2100대 돌파... 올해 판매 목표 40% 이상 달성

최상운 2017-09-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 모델이 지난 20일 판매개시 첫날 2,100대의 계약실적을 올리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런 실적은 G70의 올해 판매목표인 5,000대의 40%가 훨씬 넘는 실적이자 고급차 시장 동일 세그먼트에서 1, 2위를 다투는 벤츠 C클래스 등 독일 업체 차량의 지난해 월평균 판매대수의 약 3배에 달하는 수치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사전계약 없이 본 계약 첫 날 하루 만에 거둔 실적임을 감안하면 더욱 놀라운 결과"라며, "G70만의 절정의 고급감과 우수한 상품성을 고객들이 한 눈에 알아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G70은 지난 18일부터 주요 판매거점을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전시되고 있으며, 이달 4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한 사전 시승예약 이벤트에서는 1만 명에 달하는 고객이 시승을 신청하는 등 고객의 관심과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

제네시스 G70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세단 라인업을 완성시키는 글로벌 중형 럭셔리 카로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디자인과 강력한 퍼포먼스, 고급감이 돋보이는 인테리어와 첨단 신기술·안전사양으로 무장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야심작이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20일 G70의 본격 판매를 시작으로 추석 연휴 기간 장기 시승 이벤트, 9월 계약 고객(개인/개인사업자/법인직구매 限)에 한해 '제네시스 바디케어 서비스' 무상제공 등 다양한 론칭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3일부터 나흘간 대구 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전기자동차 SM3 Z.E. 신형 등 전략 모델들을 공개했다.
슈피겐코리아가 24일 첫 직영점인 '슈피겐 영등포점'을 오픈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BMW/MINI 고객을 대상으로 윈터 컴플리트 휠 세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쌍용자동차가 죽음의 레이스로 불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 다카르 랠리(Dakar Rally)에 9년 만에 도전한다.
현대자동차가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열리는 '제1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차세대 수소전기차와 아이오닉, 전기버스 '일렉시티' 등 친환경차를 전시하고 자율주행차를 중심으로 한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