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 그룹 총괄사장 르네 코네베아그 선임

최상운 2017-09-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는 9월 1일부로 르네 코네베아그 (René Koneberg) 전 아우디 홍콩·마카오의 총괄사장을 그룹 총괄사장에 임명했다.

르네 코네베아그 신임 그룹 총괄사장은 2000년부터 아우디에 합류해 중국과 중동에서 브랜드 전략 및 혁신, 판매, 마케팅, 신규 사업 개발 등을 두루 경험한 자동차 전문가다. 특히, 그는 아시아 최초의 프리미엄 차량공유 서비스 '아우디앳홈 (Audi at Home)'과 아시아 최초의 디지털 쇼룸 '아우디 시티 (Audi City)' 등 핵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기획하고 운영해왔다.

르네 코네베아그 신임 그룹 총괄사장은 "중요한 시기에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를 맡게 되어 임무가 막중하다"라며 "조직의 안정과 투명성을 제고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고객의 신뢰와 자신감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커스 헬만 공동 그룹 총괄사장은 국내 인증, 법률, 규제 및 대관 업무를 책임진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17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2018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컵' 3라운드가 17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1랩 2.577km)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 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17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1랩 A코스:2.6km) 서킷에서 개최됐다.
현재 나투어는 넥센스피드레이싱 대회에서 가장 많은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팀이다. 전난희, 권봄이, 한명희 등 여성 트리오가 똘똘 뭉쳐 운전하기 까다로운 SUV모델로 R-300 클래스에 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넥센스피드레이싱 2018시즌 3라운드가 열리고 있는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드라이버들의 이색 직업이 화제를 낳고 있다.
액티브라이프는 6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나...